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샤워하는데 시아버지가 욕실 문을 벌컥" 며느리의 충격 호소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358
  • 2021.10.18 06: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8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이 셋을 둔 40대 기혼 여성이 함께 사는 시아버지의 이상행동 때문에 속앓이를 하고 있다는 사연이 온라인 상에 공개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지어낸 이야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40대 여성 A씨는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시아버지의 이상행동' 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사업을 해 출퇴근이 비교적 자유롭다. 문제의 그날도 아침에 애들 등교시키고 운동을 다녀와 출근하려고 샤워를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욕실 문이 덜컹덜컹했다. '이게 뭔가' 하는 순간 욕실 문이 열리며 알몸인 상태로 시아버지와 눈이 마주치게 됐다. 시아버지가 욕실문을 여신거다. 너무 놀라서 소리도 안나왔다. 찰나가 지나간 뒤 비명을 지르며 문을 확 닫았다"고 밝혔다.

A씨는 "저희집은 욕실이 세 개다. 여자 혼자인 저만 쓰는 안방욕실, 남편과 아들들이 거실 메인욕실, 시아버지 혼자 쓰시는 손님용 욕실"이라고 소개했다. "안방과 시아버지가 거주하시는 손님방은 집의 끝과 끝에 있으며 저희집은 실내만 60평이 넘고 시아버지는 제가 있는 동안은 여태껏 제방에 오신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했다.

이어 "욕실문이 미닫이 문이다. 잠가도 위아래로 좀 흔들면 걸쇠가 풀린다. 샤워하던 욕실은 안방 안에 딸린 나 혼자 쓰는 욕실이었다. 그 일이 일어났던 그 시간엔 집에 시아버지와 단둘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틀 뒤에도 비슷한 일이 또 일어났다. A씨는 "운동을 하고 또 출근 준비를 하는데 욕실문이 또 벌컥벌컥. 온몸의 털이 서더라. 문이 두 번만 더 흔들리면 열릴 것 같고 저도 모르게 문을 발로 밀면서 쌍욕이 터져 나왔다"고 말했다.

화를 내는 A씨에게 시아버지는 "네가 불을 잘 안끄고 나가서 불 끄러 왔다"는 대답을 했다.

A씨는 "분노가 들끓다가 내가 오해를 한걸까 자책한다"면서 "남편한테 말을 어떻게 해야할지"라며 착잡한 심경을 적었다.

A씨는 추가 글을 올려 "처음에 남편한테 말을 못했던 이유는 못한건 아니고 안한 것이다. 진짜 실수라는 생각을 했었다"라며 "욕실문은 아직 어린아이가 있어서 모든 욕실이 젓가락으로 열리게 해두었다"고 전했다.

이같은 글에 누리꾼들은 "어서 분가하라" "CCTV 설치해라" "씻기 전에 방문을 잠그라" "시아버지 치매 검사 해봐라" 등의 조언을 남겼다.

일부 누리꾼들은 "주작(없는 사실을 꾸며서 만드는 것)"이라며 의심하는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윤석열 36.4% vs 이재명 36.3% '초박빙'… 尹, 하락세 '주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