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고속도로 음주운전 2차 사고 막은 '원더우먼'…정체 알고보니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18 10:26
  • 글자크기조절
대한민국 경찰청 유튜브에 올라온 '고속도로 1차선에서 경광봉을 흔드는 원더우먼의 정체는' 화면 갈무리.
대한민국 경찰청 유튜브에 올라온 '고속도로 1차선에서 경광봉을 흔드는 원더우먼의 정체는' 화면 갈무리.
고속도로에서 비틀거리며 주행하는 차량을 쫓아가 112에 신고하고, 동시에 사고가 나지 않게 안전조치한 인물은 알고보니 퇴근하던 여성 경찰관이었다.

지난 14일 대한민국 경찰청 유튜브에는 '고속도로 1차선에서 경광봉을 흔드는 원더우먼의 정체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고속도로 위에서 불안정한 주행을 이어가는 차 한 대의 모습이 보인다. 이 차량은 하이패스 통과 이후 1차선에 정차했으며, 차에서 내린 남성 운전자는 술에 취한 듯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다.

문제의 차를 발견했던 여성은 해당 차 뒤를 따라가며 112에 신고했다. 이후 운전자가 차를 세우고 내리자 자신도 차를 세운 후 경광봉을 꺼내 흔들며 남성에게 다가가 그를 붙잡았다. 그 와중에도 이 여성은 경찰과 통화하며 위치를 알렸다.

이후 경찰이 도착하자 여성은 감사 인사를 전한 뒤 유유히 현장을 빠져나갔다.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한 상황을 막은 이 여성은 경기북부경찰청 9기동제대 소속 서주영 경사였다. 지난달 15일 오후 7시 49분쯤 당일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역학조사 지원 근무를 한 뒤 퇴근하던 중이었다.

서 경사는 앞서가던 차량이 심하게 비틀거리는 모습을 보고 직감적으로 음주운전 차량이라는 것을 인식했고 빠르게 안전조처에 나선 것이다. 그는 평소 사고 예방을 위해 차에 경광봉을 비롯한 안전장비를 챙겨 다녔다고 한다.

현장에서 경찰에 인계된 남성 운전자는 음주측정 결과 면허 정지 수치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