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마마무 소속사 알비더블유, 코스닥 노크...7년차 징크스 극복할까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397
  • 2021.10.18 15: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마마무의 소속사 알비더블유(RBW)가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다. 걸그룹 기반으로 성장한 연예기획사 중 처음으로 아이돌의 '7년차 징크스'를 딛고 새로운 성장모델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알비더블유는 오는 11월 5일과 8일 수요 예측을 거쳐 11~12일 일반청약을 받는다. 11월 코스닥 상장 예정이다. 공모 예정가는 1만8700~2만1400원, 공모 예정금액은 234~268억원이다.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 맡았다.

걸그룹 마마무의 2020 Asia Artist Awards(2020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2020 AAA) 무대 모습이 27일 공개됐다. 스타뉴스가 주최하고 AAA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AAA는 어디에서도 보지 못했던 새로운 무대를 선보이며 전 세계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아 명실상부 NO.1 글로벌 시상식으로 거듭났다.'2020 AAA'는 28일 마이뮤직테이스트(mymusictaste)와 라이브엑스(LIVEX.CO.KR)를 통해 방송된다. 시청 티켓은 28일 오후 10시까지 라이브엑스에서 구매 가능하다. 특히 마이뮤직테이스트에서 시청권을 구매하면, 마이뮤직테이스트 홈페이지 Live탭에서 코드 등록없이 시청 가능하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걸그룹 마마무의 2020 Asia Artist Awards(2020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2020 AAA) 무대 모습이 27일 공개됐다. 스타뉴스가 주최하고 AAA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AAA는 어디에서도 보지 못했던 새로운 무대를 선보이며 전 세계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아 명실상부 NO.1 글로벌 시상식으로 거듭났다.'2020 AAA'는 28일 마이뮤직테이스트(mymusictaste)와 라이브엑스(LIVEX.CO.KR)를 통해 방송된다. 시청 티켓은 28일 오후 10시까지 라이브엑스에서 구매 가능하다. 특히 마이뮤직테이스트에서 시청권을 구매하면, 마이뮤직테이스트 홈페이지 Live탭에서 코드 등록없이 시청 가능하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걸그룹 내세워 코스닥 상장하는 첫 엔터사


2010년 설립된 알비더블유는 작곡가 김도훈 대표 PD와 음악 비즈니스 담당 김진우 대표가 설립했다. 김도훈 대표는 거미의 '기억상실', 이승기의 '결혼해 줄래', 백이영의 '잊지말아요' 등 히트곡을 만든 작곡가다. 알비더블유는 걸그룹 마마무, 원어스, 원위 등이 소속돼 있고, 지난 3월 WM엔터테인먼트 인수 이후 B1A4, 오마이걸 등이 편입됐다.

그동안 증시에 상장한 가수 기획사인 하이브, 에스엠,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에프엔씨엔터테인먼트 등은 모두 남성 아이돌그룹 중심의 실적을 내세웠다.

알비더블유는 최근 3년간 가파른 성장을 보였다. 매출액은 2018년 185억원, 2019년 279억원, 2020년 373억원으로 늘었고, 영업이익도 각각 11억원, 51억원, 76억원으로 급증했다. 이는 2014년 데뷔한 마마무의 활약이 컸다.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마마무는 3년 연속 걸그룹 음원판매 순위 5위에 올랐고, 2019년 걸그룹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순위 1를 차지하기도 했다.

마마무의 매출 비중은 2020년 기준 54.1%(202억원)에 달한다. 원어스와 원위는 매출 비중이 각각 6.9%(26억원), 1.3%(5억원)에 불과하다. 아이돌 굿즈 판매 등의 기타 매출이 37.7%(140억원)이다. 굿즈 판매가 인기와 정비례한다는 점을 볼 때 사실상 마마무의 매출 비중이 90%에 육박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7년차 징크스에 상장 도전, 미래 성장 가능성은 얼마나?


엔터 업계에는 '7년 징크스'가 있다. 7년은 공정거래위원회가 마련한 표준계약서의 최대 계약기간이다. 대부분 아이돌그룹이 이 기간 종료뒤 재계약을 못하고 해체하거나, 과거의 영광을 누리지 못한다. 특히 외모, 나이에 민감한 걸그룹의 경우에는 수명이 더 짧은 경우가 많다.

소녀시대, 카라, 씨스타, 미쓰에이, 2NE1 등 한 시대의 트렌드를 이끌었던 걸그룹들이 7년 징크스를 넘지 못하고 해체를 하거나 멤버가 변화됐다. 하이브가 상장 전 128억원을 투자해 인수한 쏘스뮤직의 걸그룹 여자친구는 상장 1년만에 해체 했다. 쏘스뮤직의 영업권(119억원)은 모두 상각해야하는 점을 고려하면 실패한 투자인 셈이다.

알비더블유는 지난 6월 마마무 멤버 4인과 7년간의 전속계약이 만료됐다. 그리고 휘인을 제외한 화사, 솔라, 문별과 3년 계약을 체결했다. 휘인은 향후 마마무 단독 콘서트에 출연하고, 2023년 12월까지 2장의 앨범에 참여하기로 했다. 보통 재계약을 할 때 수익 배분비율이 아티스트에게 유리하게 변경되는 점을 고려할 때 알비더블유의 수익성도 낮아질 전망이다.

걸그룹 오마이걸이 2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2021 더팩트 뮤직 어워즈(TMA) 시상식에서 축하무대를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더팩트뮤직어워즈 2021.10.02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걸그룹 오마이걸이 2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2021 더팩트 뮤직 어워즈(TMA) 시상식에서 축하무대를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더팩트뮤직어워즈 2021.10.02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M&A로 마마무 공백 채운다...공모금액도 사용 예정


알비더블유는 M&A(인수합병) 전략으로 마마무의 공백을 메꾸고 있다. 지난 3월 WM엔터 인수로 상반기 매출액(245억원) 기준 마마무의 비중은 36.5%(89억7000만원)으로 줄었다. WM엔터에는 B1A4, 오마이걸, 온앤오프가 소속돼 있다.

알비더블유는 WM엔터의 지분 80%를 70억원에 인수했고, 30억원의 '언 아웃'(Earn-out) 방식의 계약을 체결했다. WM엔터가 2021~23년 누적 당기순이익 50억원 이상을 달성하면 30억원을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WM엔터는 2020년 매출액 128억원, 순이익 16억원을 기록했고, 올해 상반기 매출액 48억원, 순이익 16억원을 달성했다. 오마이걸과 온앤오프이 빠르게 성장해 안정적인 실적 기여를 할 전망이다. 알비더블유는 공모금액 가운데 60억원도 M&A에 사용할 예정이다.

알비더블유가 그동안 야심차게 진행한 해외 사업이 현재 중단된 점도 리스크 요인이다. 회사는 베트남 콘텐츠 제작대행 및 보이그룹 육성 관련 트레이닝 대행을 했지만 코로나19(COVID-19) 영향으로 사업을 중단한 상태다.

또 알비더블류는 상장 가수 기획사들과 비교해 해외 매출이 크게 낮다. 해외 매출액은 2018년 23억원, 2019년 50억원, 2020년 53억원, 2021년 상반기 24억원에 불과하다. 글로벌 K팝 인기에 힘입어 상장을 추진하고 있지만 수혜가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