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대장동 본질, 국힘 방해로 장물 회수 70%밖에 못한 것"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19 07: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사진=뉴스1
전날(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국감)를 마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성심성의껏 대장동 개발의 본질에 대해 설명했다"며 "돈 받은 자가 범인이고, 장물 나눈 자가 도둑"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전날 국감 직후 페이스북에 "도둑질 못 하게 막으려고 했는데 국민의힘이 당시 당론으로 장물 회수하는 걸 방해해서 70% 밖에 회수하지 못한 절반의 성공, 이것이 (대장동 개발사업의) 본질"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화천대유는 누구꺼냐고 한다. 만약 (본인과) 이해관계가 있었다면 힘들게 공공개발이나 민관공영개발 추진할 필요가 없다. 오히려 부산 엘시티처럼 시에서 그들이 이익을 볼 수 있도록 민간개발 허가해서 도와주지 않았겠냐"고 했다.

아울러 "(개발) 2년 후에 억지로 1120억원을 추가부담 시킬 이유도 없고, 청렴서약서 받아서 부정행위시 계약을 취소하고 개발이익 완전 환수하는 장치 만들라고 성남시에 지시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너무 단순해서 금방 알 수 있는 일임에도 지속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처럼 정쟁을 만들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오히려 대장동 의혹의 책임은 국민의힘에게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후보는 "100% 공공환수를 못하도록 방해한 세력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개발 이익을 장물처럼 취한 사람에게 책임을 묻는 게 당연한 것 아니겠냐. 분명한 건 이익을 나눈 자가 범인"이라고 했다.

이어 "국정감사 자리를 가짜뉴스 생산의 장으로 만들려는 시도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아무리 정치적 입장이 다르다고 해도 최소한 팩트에 기반해서 상당한 근거를 갖고 얘기해야 옳지 않겠냐"며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방패삼아 터무니없는 허위주장을 남발하고, 사실이 아닌 것을 아니면 말고 식으로 던지고 보는 구태 정치는 주권자들에게 외면받고 심판받을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한편, 전날 국감에서 경찰 출신인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국제마피아파 박모씨의 진술서를 전달 받아 공개했다. 김 의원은 "이 지사는 국제마피아파 원로 선배분들과 변호사시절부터 유착했다"며 "사건을 소개받고 커미션 주는 공생관계"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박씨가 이 후보에게 수십차례에 걸쳐 20억원을 지원했다며 현금뭉치 사진도 공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월 급락장 속 외국인 '올해 최대 순매수'…뭐 담았나 보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