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주차 공간 없다고 차 3대 한 번에 밀어버린 男…"처벌될 수도"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19 12: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중 주차를 하다 공간이 나오지 않자 이미 세워져 있는 차 여러 대를 한 번에 밀어버린 남성의 모습. /사진=유튜브 한문철TV
이중 주차를 하다 공간이 나오지 않자 이미 세워져 있는 차 여러 대를 한 번에 밀어버린 남성의 모습. /사진=유튜브 한문철TV

이중 주차를 하다 공간이 나오지 않자 이미 세워져 있는 차 여러 대를 한 번에 밀어버린 남성의 모습이 블랙박스 영상에 포착됐다.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이런 황당한 남자는 처음 봅니다. 차들을 카트 밀 듯이 그냥 밀어버리네요'라는 제목의 차량 블랙박스 영상이 게재됐다.

전남 광양시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지난 7일 오후 9시쯤 촬영된 영상을 공개한 제보자는 "가족을 기다리며 차에 앉아있다가 황당한 일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이날 주차장에 등장한 한 차량은 이중주차를 시도한다. 그러다 갑자기 운전자가 내려 자신의 차량 뒤편에 있는 차량을 밀기 시작한다. 이중주차 중 공간이 부족해서 취한 행동으로 풀이된다.

그런데 이 남성은 뒤편의 차량을 미는 과정에서 그 뒤에 주차된 차와 충돌했는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밀어버린다. 결국, 이중주차된 차량 3대가 앞뒤로 서로 맞부딪힌 상태에서 동시에 밀려났다.

제보자는 "이중 주차를 시도하던 차주가 은색 제네시스를 밀더니 제네시스 뒤차와 그 뒤에 있는 차까지 한꺼번에 밀었다"며 "차를 1대씩 미는 것이 아닌 한 번에 밀어버리는 것을 보고 정말 어이가 없어서 할 말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는 "마트나 공항에서 카트를 미는 것 같다. 별의별 사람을 다 봤다"라며 "차를 한 대씩 밀다가 차끼리 부딪힌 건 실수로 볼 수 있지만, 차가 부딪칠 것을 알고도 밀었기 때문에 이는 미필적 고의에 의한 재물손괴죄에 해당해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중 주차를 하다 공간이 나오지 않자 이미 세워져 있는 차 여러 대를 한 번에 밀어버린 남성의 모습. /사진=유튜브 한문철TV
이중 주차를 하다 공간이 나오지 않자 이미 세워져 있는 차 여러 대를 한 번에 밀어버린 남성의 모습. /사진=유튜브 한문철TV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혹한 현실 봤다"던 이재용…대표이사 전원 교체 '파격 인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