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새로운 타다가 온다"…12월 초 '타다 넥스트' 시동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20 09: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VCNC
/사진=VCNC
VCNC가 12월 초 옛 카니발 택시 '타다 베이직'을 잇는 '타다 넥스트'를 선보인다.

VCNC는 타다 넥스트 기사를 사전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예전 타다 베이직처럼 7인승 이상 대형차량을 기반으로 한 호출중개서비스다.

다만 택시면허를 보유한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예전 타다 베이직과는 차별화된다. VCNC는 법적 테두리 안에서 타다 베이직의 혁신적 이동경험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타다는 현대자동차 스타리아 중 모빌리티 서비스용 모델을 확보했다.

서울 개인택시 면허를 보유하면서 행정처분 이력이 없고, 5년 무사고 경력이면 타다 넥스트에 지원할 수 있다. 1기 선정 시 최대 4100만원을 지급한다. 타다 서비스 홍보비 1500만원이 일시지급되며 일정운행조건 충족 시 12개월 간 매월 최대 200만원의 활동비를 지급한다.

이정행 타다 대표는 "타다 넥스트는 이용 고객과 드라이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면밀히 준비 중"이라며 "새로운 이동 기준을 제시할 타다 넥스트에 많은 기사들의 관심과 지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최근 VCNC 지분 60%를 인수했다. VCNC가 발행한 신주를 비바리퍼블리카가 인수하는 형식으로, 조달한 자금은 타다 서비스 혁신에 쓰일 전망이다. 양사는 핀테크와 모빌리티를 결합한 생태계 확장을 위해 여러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초소형 갭투자' 내년부터 막힌다‥리센츠 12평 또 신고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