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포스코케미칼, 3분기 매출 5050억···역대 최대 분기 매출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21 11: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사진=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사진=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이 지난 3분기 5050억원의 매출고를 올리며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올 3분기 잠정실적을 21일 발표했다. 영업이익은 314억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은 29.9%, 영업이익은 62.4% 증가했다. 회사는 에너지소재·라임케미칼·내화물 등 전 사업 부문이 견조한 매출 증가세를 보여 분기 최대 매출을 연속으로 달성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에너지소재사업 양극재 매출은 니켈 등의 원료 가격 상승이 판매 가격에 반영돼 전분기 대비2.4% 증가한 1717억원을 기록했다. 음극재는 전분기와 같은 수준인 427억원이었다.

라임케미칼사업에서는 유가 상승 영향으로 콜타르·조경유 등의 화학제품 판매 가격이 상승하며 전분기 대비 12.9% 상승한 1728억원의 매출을 나타냈다. 내화물사업 매출도 전분기 대비 1.2% 증가한 1048억원을 기록했다. 자회사 피엠씨텍 매출액은 425억원이다. 유가 상승에 따른 제품 판매가 상승 영향으로 직전분기 대비 23.5% 증가했다.

포스코케미칼은 향후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따라 안정적인 원료와 양산능력 확보가 사업 경쟁력을 좌우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를 위한 투자에 더욱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부터 중국 화유코발트 합작법인을 통한 연 3만톤 규모의 양극재 및 전구체 생산공장 증설할 계획이다. 구형흑연 원료 회사인 청도중석에 대한 지분투자 및 음극재 코팅용 소재인 피치 생산도 추진한다. 포스코그룹이 리튬·니켈·흑연 등 원료와 리사이클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추후 원가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포항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을 올해 12월까지 차질없이 준공하고, 한국·미국·중국·유럽 등에 양극재·음극재 글로벌 생산 능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롯데케미칼, '3조' 일진머티리얼즈 본입찰 참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