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석열, 돌잡이 '사과' 사진 공개하자…황교익 "국민 조롱"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99
  • 2021.10.21 17: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6
/사진제공=윤석열 전 검찰총장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제공=윤석열 전 검찰총장 인스타그램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홍보용으로 활용하고 있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과일 '사과'를 잡는 자신의 돌잡이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이 올라오기 전날은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윤 전 총장이 당 안팎에서 사과 요구를 받던 때였다.

윤 전 총장 캠프에서 운영하는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은 지난 20일 '도련님 복장을 한 석열이형의 돌잔치'라는 제목으로 윤 전 총장의 흑백 돌잡이 사진을 올렸다. 계정주는 "돌잡이 시간에 석열이형이 공부를 잘하길 바라는 엄마는 '석열아 연필 잡아! 석열아 연필 잡아!!'를 외쳤어요"라며 "외할머니는 부자가 되라며 '석열아! 돈 잡아!!'라고 외쳤대요"라고 적었다.

이어 "하지만, 아가 때부터 먹성은 타고났나 봐요"라며 "석열이 아가는 조금의 갈등도 없이 양손 가득 사과를 움켜쥐고 바로 입에 갖다 대기 시작했대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얼굴만큼 큰 사과를 베어 물 수가 없었어요"라고 썼다.

그러면서 "그런데 참 이상하죠? 석열이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답니다"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오전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했다. 또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은 즉각 정치권에 큰 논란이 됐다. 여야를 막론하고, 당내 이준석 대표까지도 윤 전 총장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이런 상황에서 윤 전 총장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이 과일 '사과' 사진을 올린 것이다. 게시물 업로드의 진의가 무엇이든 빗발치는 사과 요구를 조롱으로 대응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는 21일 페이스북에 해당 사진을 공유하며 "윤석열의 전두환 찬양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는 국민의 목소리가 높자 윤석열이가 내놓은 사진이란다. 세상에, 세상에, 세상에! 국민을 이렇게 조롱하는 정치인은 처음 본다"고 비판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청년 공약을 발표하기 위해 국민의힘 당사를 찾은 자리에서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한다. 유감을 표한다"며 논란이 된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했다.

또 페이스북에도 "며칠 사이 많은 분들의 조언을 들었다.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며 "독재자의 통치행위를 거론한 것은 옳지 못했다. '발언의 진의가 왜곡되었다'며 책임을 돌린 것 역시 현명하지 못했다. 정치인이라면 '자기 발언이 늘 편집될 수 있다'는 생각까지 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말에 삼성전자 사라"…증권가가 말하는 2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