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동네 북 된 김선호…대학 동문도 "여성편력 심하고 폭력적" 폭로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532
  • 2021.10.22 12: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6
/사진=CJ ENM(왼쪽), 네이트판(오른쪽)
/사진=CJ ENM(왼쪽), 네이트판(오른쪽)
연인에게 낙태를 종용한 의혹을 받는 배우 김선호가 과거 서울예술대학에 다니던 시절에도 심한 여성 편력과 다혈질인 성격으로 여러 차례 사고를 일으켰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1일 네이트판에는 김선호의 서울예대 동문이라는 A씨의 글이 올라와 관심을 모았다.

A씨는 서울예대 졸업 앨범을 인증한 사진을 올리고 김선호의 'K배우 의혹'에 대해 "왜 이렇게 늦게 와서야 그의 인성이 폭로된 걸까. 속이 시원하다"며 "인과응보, 뿌린 대로 거두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다시 한번 그가 정신을 차리고 반성하는 계기로 삼았으면 하는 마음에 글을 쓴다"며 김선호의 이미지가 실제와 매우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선호가 서울예대에 다닐 때 유흥을 좋아하고 여성 편력이 매우 심했다고 밝혔다. 또 자존심이 세서 자주 욱하고 화를 냈다고 주장했다.

또 "작품 활동을 할 때 다른 사람이 자기와 의견이 맞지 않다 싶으면 같은 동료에게 눈을 크게 뜨고 욕을 하며 주먹질을 하려 하는 행동 때문에 싸움을 말린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덩치가 큰 데다 화가 나면 눈이 돌아 주체를 하지 못하는 그의 행동에 모두가 무서워서 그냥 그가 원하는 대로 하기 일쑤였다"고 했다. 그는 김선호의 입맛에 맞춰 작품을 만들다 보니 다른 학생이 피해를 본 경우가 많았다고도 강조했다.

A씨는 김선호가 스태프와 친구를 하대하고 편을 가르거나 험담하는 것을 즐겼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심지어 자기가 싫어하는 친구가 자기와 손길이 닿는다 싶으면 무슨 벌레 닿은 것처럼 행동하고 싸우려고 행동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K배우의 선하고 좋은 이미지에 속지 말라"고 강조했다.

김선호의 K배우 의혹은 지난 17일 제기됐다. 이날 한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배우K와 지난해 초부터 최근까지 교제한 사이라는 글쓴이는 K가 혼인을 빙자해 임신중절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온라인에서는 글쓴이가 남긴 몇 가지 단서를 토대로 K가 김선호라는 추측이 나왔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논란 이틀 만인 20일 K배우 의혹을 사실상 인정하는 입장문을 냈다. 그는 최근 제기된 혼인 빙자·낙태 종용 등의 의혹을 받은 K배우가 본인이라고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는 "얼마 전 제 이름이 거론된 기사가 나가고 처음으로 겪는 두려움에 이제야 글을 남기게 됐다"며 A씨의 폭로 내용을 인정했다. 이어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