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선호 또다른 동기, '동문폭로' 반박 "예의바르고 겁많은 친구"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796
  • 2021.10.22 16: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6
/사진=네이트판 캡처
/사진=네이트판 캡처
배우 김선호의 같은 과 동기라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이 김선호의 대학시절 인성 폭로글을 반박했다.

22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김선호 인성 논란. 동기의 글 쓰신 분 꼭 읽어주세요(+인증사진 첨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김선호의 대학 같은과 동기라고 주장하며 "인성 부분에 대해 제일 먼저 목소리 높여 말하고 싶은 사람이 저다"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아는 선호는 굉장히 예의바르고 겁 많은 친구다. 누구한테 얻어맞고 오지나 않으면 다행일만큼"이라며 "여성편력이라는 단어로 자극할 만큼 선호의 사생활에 문제가 있었다면 16년째 봐오는 선호의 모습을 (제가) 모를리가 있을까요?"라고 했다.

이어 "술자리가 당연하리만큼 과 특성상 모임이 많았다"며 "부끄럼 많고 내성적인 선호는 그저 동기들이나 선후배 사이에서 잘 어울리려 부단히 노력했던 친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와 친한 방송연예과 05학번 선호의 동기들은 한마음 한뜻으로 인성 문제가 불거진 부분에 대해 '이건 진짜 아니지 않나' 하면서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작성자는 "사건의 본질을 떠나 인성 부분만큼만 말하고 싶다"며 "누구에도 폐 끼치는 거 싫어하고 싫은 말도 못하는 바보같은 친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과거 김선호와 함께 찍은 사진 두 장도 인증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선호가 모자이크 처리된 작성자와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하거나 결혼식에 참석한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지난 21일 김선호의 대학 동문이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선호가 대학 시절 여성 편력이 심하고 폭력적인 성격이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선호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즉각 반박했다. 뿐만 아니라 그의 동기 및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 역시 해당 폭로글을 반박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비싼 돈 줘도 만족스러워"…똑똑한 주방가전이 뜨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