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까스로 생명 연장 한 헝다, 부동산 개발→전기차 중심 이동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23 12: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헝다그룹/사진=AFP
헝다그룹/사진=AFP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를 간신히 모면한 중국 헝다(恒大) 그룹이 전기차 사업을 중심으로 전면적 사업 재편에 돌입한다.

중국 관영 증권시보는 22일 쉬자인 헝다 회장이 회사 내부 회의에서 부동산 사업 축소를 골자로 한 회사 사업 재편 방향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쉬 회장은 부동산 사업 규모를 대폭 축소할 것이라면서 작년 7000억 위안(129조원)이던 부동산 사업 매출이 10년 내 2000억 위안(36조9000억원) 수준으로 70% 이상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향후 10년 내 헝다를 전기차 주력 기업으로 변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쉬 회장의 이번 발언은 헝다가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자회사인 헝다차를 매각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뜻을 시사한 것이다.

지난 2019년 설립된 헝다차에는 작년 말까지 474억 위안(8조8000억원)이 투입됐지만 회사는 아직 단 한 대의 자동차도 생산하지 못하고 있다.

류융줘 헝다 총재는 최근 행사에서 내년 초부터 톈진 공장에서 처음으로 전기차를 출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쉬 회장은 향후 완공된 부동산 상품만을 파는 후분양 방식을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역시 한국처럼 주택 완공 전 상품을 분양해 자금을 미리 확보는 게 일반적이지만, 파산 위기가 불거진 상황에서 불확실성을 감수하고 헝다의 선분양 주택을 사려고 하는 고객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앞서 헝다는 23일 지급 유예기간 종료를 앞둔 지난 21일 8350만 달러(985억원)의 달러화 채권 이자를 가까스로 상환하면서 디폴트 위기를 모면했다. 하지만 자금난으로 헝다의 대부분 건설 사업이 중단돼 갚아야 할 빚이 여전히 남아, 헝다의 유동성 위기는 근본적으로 해소되지 않은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월 급락장 속 외국인 '올해 최대 순매수'…뭐 담았나 보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