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금천구 공사장 가스 누출…2명 사망·9명 부상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23 12: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금천구에 있는 건물 지하에서 소화 가스가 유출돼 작업자 2명이 목숨을 잃고 9명이 다쳤다. /사진=뉴스1
서울 금천구에 있는 건물 지하에서 소화 가스가 유출돼 작업자 2명이 목숨을 잃고 9명이 다쳤다. /사진=뉴스1
서울 금천구에 있는 건물 지하에서 소화 가스가 유출돼 작업자 2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23일 오전 8시52분쯤 금천구 가산동 가산메트로지식산업센터 신축 공사 현장 지하 3층에서 화재 진압에 쓰이는 이산화탄소 설비가 터져 2명이 숨지고 2명이 중상을 입었다.

이날 사고로 A씨(50) 등 남성 2명이 숨졌다. 사인은 중추신경 마비로 인한 질식사인 것으로 파악됐다.

40대 남성 등 2명은 호흡기 등에 중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중상자는 맥박 호흡이 돌아오면서 차차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나머지 7명은 경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총 52명이 현장에서 작업 중이었다. 사상자 11명을 제외한, 다른 층에 있던 41명은 자력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사고 발생 10여분 만인 오전 9시8분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를 출동시키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해 소방차 등 차량 31대와 소방관 등 인력 106명을 현장에 투입했다.

사고가 발생한 공사 현장은 지하 5층, 지상 10층짜리 건물로 이뤄져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사고가 공사 현장 지하 3층에서 발전기실 확장공사를 하던 중 이산화탄소 설비 123병이 터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부상자를 병원으로 모두 이송했으며, 현장에 남은 사람이 있는지 정밀 검색 중이다. 현장이 정리되는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평균 13억 이상 자산가 '영리치'가 픽한 종목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