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특수부대 출신 가수 P, 성추행 일삼아"…박군 측 "사실무근"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174
  • 2021.10.23 16: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가수 박군/사진=뉴스1
가수 박군/사진=뉴스1
'특수부대 출신 가수 P'로부터 성추행·가스라이팅 피해를 당했다는 폭로글이 올라온 가운데, 당사자로 지목된 가수 박군이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23일 오센에 따르면 박군 소속사 토탈셋은 폭로글이 사실이 아니며, 계약 해지 등으로 분쟁을 겪고 있는 전 소속사의 음해라고 주장했다.

토탈셋 측은 "전 소속사와 분쟁으로 인해서 같은 소속사에 있던 동료가수를 부추겨 음해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폭로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특수부대 출신 가수 P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이 P의 소속사 선배였다고 밝히며, P가 엉덩이, 가슴 등 자신의 신체를 허락없이 만졌으며 그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가수 P는 TV에서는 순수하고, 성실한 모습들로 많은 사람들이 좋아해주고, 건실한 청년으로 이미지가 포장돼 있지만 그는 자신이 스타가 됐다는 것을 무기 삼아 제게 일방적인 성희롱과 추행을 일삼았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처음엔 내게 선배님이라고 부르며 예의 있게 하더니 점점 노래가 인기를 얻고 그를 알아보는 사람이 많아질수록 나를 만만하게 보기 시작했다"며 "엉덩이, 가슴 등 내 신체를 허락 없이 만지면서 '전 여자친구는 그냥 가만히 있었는데'라는 말을 했다"고 했다.

글쓴이는 "힘 없는 여자가 그것도 특수부대 출신의 남자의 성추행을 밀쳐내는 건 불가능에 가까웠다"며 "힘으로 이기지 못하는 것을 마치 내가 허락이라도 한 것마냥 성희롱과 성추행의 수위를 전략적으로 높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P가 '오늘 선배님 생각을 하면서 혼자 행위를 하고 왔다'는 말을 밥 먹듯이 했다"며 "전 여자친구들 이야기를 하며 '속궁합이 누구누구랑 제일 잘 맞았다'는 이야기들을 습관적으로 계속했다"고도 했다.

글쓴이는 가수 P에게 가스라이팅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P가) 자기의 인기를 과시하고, 연예계 이야기를 늘어 놓으며 자신이 회사를 먹여살린다, 계속해서 지금 소속사에서 사회 생활을 하려면 자기한테 잘 보여야 한다고 했다"고 했다.

이어 "또 자신과 사귀는 게 좋을 거라고 했다. 죽을 만큼 싫으면서도 '혹시 진짜 사귀면 나한테도 좋은 게 아닐까' 고민한 적도 있다"며 "P가 제게 했던 말들이 요즘 말하는 '가스라이팅'이라는 것도 뒤늦게 알았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P의 얼굴을 볼 때마다 화도 나고 치가 떨리는데, 무섭다. 그에게 당한 일들이 생각나면서 가슴이 조여오고 고통스럽고 구역질이 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P에게 당한 일들을 모두 밝힌다고 하더라도 어떻게 감당해야할지, 어떻게 해야할 지 자신이 없었다"며 "극단적인 시도도 여러번 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이런 일을 당하고 있고, 또 고통스러워한다는 것을 어떻게 알았는지 P의 팬들은 유튜브, 네이버 팬카페, 각종 커뮤니티에 나를 'P의 인기를 이용하려는 여자'로 취급했고 내 인격을 모독했다"며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글쓴이는 "여러 사건의 피해자가 더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나는 이렇게 살 수가 없어 살아보려고 모든 증거 자료 첨부해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쓴이는 P에 대해 "불우했던 과거를 모두 이겨내고, 성실한 청년으로서 주목을 받았고 초창기 나왔던 관찰 예능 외에도 정말 많은 TV프로그램의 섭외, CF 출연 그야말로 꽃길을 걸었다"고 설명했다.

P의 실명을 직접 밝히지는 않았지만 그의 설명에 누리꾼들은 가수 P를 트로트 가수 박군이라고 추정했다.

한편 박군은 15년 간 특전사로 복무한 이력으로 주목을 받은 트로트 가수로, '한잔해'로 데뷔해 인기를 얻었다. 그는 SBS 트로트 예능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2', 관찰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새끼', 채널A, SKY 예능 프로그램 '강철부대' 등의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종 종부세 1만명, 16억넘는 집 고작 82채…"폭탄론의 민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