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국에 '꽃'피운 LG OLED…미디어아트로 재탄생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24 10: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은 휘어져 있는 올레드 디스플레이 6장을 하나로 겹쳐 마치 꽃잎이 활짝 피어 있는 모습을 형상화한 작품의 모습./사진제공=LG전자
사진은 휘어져 있는 올레드 디스플레이 6장을 하나로 겹쳐 마치 꽃잎이 활짝 피어 있는 모습을 형상화한 작품의 모습./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94,900원 ▲1,800 +1.93%)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TV와 예술 분야 간의 협업을 토대로 한 프리미엄 마케팅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영국 런던의 '아트갤러리 180스튜디오'에서 열리는 미디어아트 전시에 OLED TV와 투명 OLED 사이니지 등 올레드 디스플레이 총 100대를 설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12월18일까지 이어진다. 주제는 '빛, 현대미술의 새 물결'이다.

유명 아티스트들이 LG전자의 OLED TV와 LED 사이니지 등 빛을 내는 영상기기를 예술 작품에 구현했다. 전시 작품 13개 가운데 9개가 OLED 디스플레이를 활용했다.

전시장 입구에 위치한 플렉서블(유연하게 접히는) OLED 사이니지는 디스플레이 6장을 겹쳐 꽃잎이 활짝 피어있는 모양을 형상화했다. LG전자는 "해당 미디어아트 작품은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휘거나 구부리는 것이 용이한 올레드의 특성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유명 무대 디자이너 에스 데블린은 OLED 디스플레이 24대를 이어 붙인 조형물을 작품에 활용했다. 올레드 사이니지의 압도적인 스케일과 생생한 화질은 관람객들이 작품에 더 몰입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LG전자는 밝혔다.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이어 붙인 조형물의 압도적인 스케일과 생생한 화질은 관람객들이 작품에 보다 몰입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사진제공=LG전자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이어 붙인 조형물의 압도적인 스케일과 생생한 화질은 관람객들이 작품에 보다 몰입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사진제공=LG전자

LG디스플레이와 협업해 선보인 투명 OLED 사이니지 작품 역시 눈길을 끈다. 국내 전시팀 에이스트릭트는 모란꽃이 피어나는 모습을 투명 올레드로 실감나게 표현했다.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고 이를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올레드만의 섬세한 화질 표현이 도드라진다. 특히 투명 올레드의 특성을 살려 마치 전시 공간에 모란꽃 한 송이가 떠올라 있는 것처럼 보이는 연출은 몽환적인 느낌을 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LG전자는 올레드 TV의 자발광 강점을 앞세운 올레드 아트 프로젝트를 지속 강화하고 있다. 프리미엄 고객과의 접점을 늘리고 '예술에 영감을 주고 아티스트가 선호하는 올레드 TV'라는 브랜드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업계를 선도하는 자발광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 접점을 확대하며 LG 올레드 TV만의 '최고 프리미엄 TV' 입지를 보다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엔 박제성 서울대학교 교수, 에이스트릭트 등 국내 팀을 포함해 세계적 팝가수의 공연 무대 디자이너로 유명한 영국의 에스 데블린, 스위스의 아이아트 스튜디오 등 전 세계 12팀의 정상급 아티스트들이 참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물타고 물타다 "더는 못 버텨"…주식계좌 돈 빼 떠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