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CG 말 많더니…'지리산' 제작사 에이스토리 장중 20% 급락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776
  • 2021.10.25 09: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특징주]

/사진=tvN '지리산' 방송화면
/사진=tvN '지리산' 방송화면
드라마 '지리산'이 지난 주말 첫 방송된 가운데 제작사 에이스토리 주가가 25일 장 초반 급락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55분 현재 에이스토리 (28,800원 상승400 1.4%)는 전 거래일 대비 16.55%(8200원) 내린 4만43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최저 3만9300원(20.69%)까지 하락했다.

지리산은 김은희 작가와 배우 전지현, 주지훈 등이 참여했다는 점에서 제작 단계부터 기대를 모았다. 방송 전 에이스토리 주가는 보름 만에 약 25% 올랐다. 실제로 24일 방송된 지리산 2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2.2%, 최고 14.4%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리산을 향한 기대감이 미리 주가에 반영된 가운데 첫 방영 이후 CG(컴퓨터그래픽)가 어색하고 OST도 아쉬웠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주가가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드라마 '지리산'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 분)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평균 13억 이상 자산가 '영리치'가 픽한 종목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