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쿠팡서 '박스 훼손' 주문하니…"유통기한 16년 지난 식용유 왔다"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736
  • 2021.10.25 11: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6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쇼핑몰 쿠팡에서 식용유를 주문했던 소비자가 유통기한이 16년 지난 제품을 배송받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통기한 2005년까지인 제품 배송 왔네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쿠팡에서 식용유를 2개 주문했는데, 하나가 유통기한 2005년까지였다"며 "안 보고 먹었으면 끔찍하다"고 말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주문내역과 식용유 두 개가 담겼다. 이 중 한 제품의 표면에는 '유통기한 2005.06.09까지', '브랜드 파워 1등 식용유, 2000~2003년 4년 연속'이라고 적혀 있다.

A씨는 사실이냐는 누리꾼들의 질문에 "제가 직접 아침에 개봉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배송과 운반 과정에서 상자가 손상돼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는 '박스훼손' 상품을 주문한 것이라며 반품을 요청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쿠팡 설립일이 2010년인데 어떻게 2005년 제품이 배송되냐", "다른 소비자가 유통기한 지난 걸 반품했는데 확인도 안 하고 그대로 배송한 듯", "쿠팡에서 알바 했었는데 유통기한 하나하나 다 확인한다", "유통기한 확인해서 다행이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에 대해 쿠팡 관계자는 25일 머니투데이에 "상품이 출고된 물류센터는 2018년 오픈한 곳으로 애초 2005년 유효기간 만료 상품이 입고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현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내부 조사를 철저하게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통기한은 제품 제조일로부터 소비자에게 유통·판매가 허용되는 기간이다. 2023년부터는 식품에 표시된 유통기한이 보관 조건을 준수했을 경우 소비자가 먹어도 안전에 이상이 없다고 판단되는 기한인 '소비기한'으로 바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평균 13억 이상 자산가 '영리치'가 픽한 종목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