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씨유메디칼이 만든 AED, 英 EPL 심장마비 관중 살렸다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25 1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글렌호들 전 영국축구대표팀 감독이 AFC minster 축구클럽에 AED를 기증한 사진 / 사진제공=씨유메디칼
글렌호들 전 영국축구대표팀 감독이 AFC minster 축구클럽에 AED를 기증한 사진 / 사진제공=씨유메디칼
지난 18일 영국 프리미어리그 축구 경기에서 심장마비로 쓰러진 환자를 살린 AED(심장 자동제세동기)가 한국 코스닥 상장사인 씨유메디칼 (1,145원 0.00%) 제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씨유메디칼은 2001년 국내 최초이자 아시아 최초로 자체 기술로 AED를 만들어온 헬스케어 전문 기업으로 영국에도 이미 수년 전부터 진출해 있던 상황이었다. 앞서 씨유메디칼은 지난 7월부터 영국 내 대리점을 통해 AED 제품을 영국 전역 축구 클럽에 보급하는 사업을 진행, 올해에만 3000대 이상의 AED를 공급하고 있다.

25일 외신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영국 뉴캐슬 세인트제임스파크에서 열린 2021~22시즌 EPS(영국프리미어리그) 뉴캐슬-토트넘 전에서 한 관중이 심장마비 증세를 보여 24분 가량 경기가 중단된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전반전 41분 시점에 손흥민 선수가 코너킥을 준비하던 상황에서 발생한 사고였다.

토트넘의 세르히오 레길론 선수가 이 상황을 처음 확인하고 주심에게 경기 중단을 요청했다. 다행히도 세인트제임스파크 경기장에는 AED가 설치돼 있었고 주변인들이 이 AED를 쓰러진 관중에게 가져가 응급처치를 진행했다. 이 환자는 곧바로 의식을 회복하고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한다.
씨유메디칼의 AED 제품 사진 / 사진제공=씨유메디칼
씨유메디칼의 AED 제품 사진 / 사진제공=씨유메디칼
씨유메디칼 관계자는 "세인트제임스파크에는 CU-SP1이라는 모델명의 AED 5대가 선수단 대기실과 구장 내에 설치돼 있다"며 "이번 사고가 발생한 당일에도 대기실에 설치돼 있는 AED로 즉시 환자에게 사용돼 환자를 구할 수 있었다"고 했다.

또 "이번 일을 계기로 영국 뿐 아니라 유럽 각국에서 '위드코로나'가 본격화되면 스포츠시설을 포함한 야외 활동이 활발해 질 것"이라며 "AED의 저변 확대도 기대된다"고 했다.

한편 축구 경기장에서의 심장마비 사고는 또 있었다. 지난 6월 유로2020(유럽축구선수권대회) 덴마크와 핀란드 경기에서 인터밀란 소속 덴마크팀인 크리스티안 에릭센 선수가 갑작스러운 심정지로 쓰러졌다가 AED로 소생한 경우도 있었다.

이 사고를 계기로 EPL은 영국 전역 축구 클럽에 AED를 설치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게 돼 대규모 AED 공급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지난 7월 씨유메디칼이 당시 AED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터·우영우' 1위 난리더니…홍콩인들 "격리돼도 한국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