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T 먹통'에 틈탄 LGU+ 마케팅 "이 기회에 갈아타세요"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25 17: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유 중인 LG유플러스의 광고 문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유 중인 LG유플러스의 광고 문자.
"저희 LGU+는 인터넷 멈춤 현상이 타사에 비해 극히 드뭅니다!"

25일 오전 11시20분부터 KT 인터넷 접속 장애가 발생한 가운데, LG유플러스가 일부 고객들에게 "이번 기회에 자사 서비스로 갈아타라"는 광고문자를 보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는 반응 일각엔, 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상황을 이용한 마케팅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LG유플러스로부터 받았다며 광고 문자가 공유됐다. 해당 문자에서는 "올해 들어 더 빈번해진 SKT/KT 인터넷 통신장애와 오늘 또 한번 발생한 KT 인터넷 멈춤 현상으로 빈번한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저희 LGU+는 자사 광대역 망을 활용해 인터넷 멈춤 현상이 타사에 비해 극히 드물다"며 "이번 기회에 LGU+ 옮기셔서 사은품 혜택도 꼭 받아가시라"고 덧붙였다.

해당 문자에 대해 "타이밍을 노린 틈새 마케팅"이라는 반응 한편엔, KT 통신망이 모두 먹통이 되면서 전국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한 상황을 악용한 부적절한 광고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날 장애 현상으로 KT가입자는 물론 KT 통신망 기반으로 운영되는 사이트 접속과 무선 전화 연결, 키오스크나 결제시스템까지 모두 먹통이 되면서 소상공인들이 피해를 입기도 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본사 차원에서 발송한 문자는 아니며, 판매점에서 배포한 문자로 보고 있다"며 "발송처를 찾아 재발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20분부터 12시45분까지 전국 KT망에는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 사고 원인은 라우팅(네트워크 경로 설정) 오류로 확인됐다. KT 측은 "통신 장애로 전국에 인터넷 서비스가 원활하지 못했다"며 "고객 불편이 재발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