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엔에프씨, 주요 고객 다변화로 올해 매출 33%↑…내년도 좋다"-교보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26 11: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엔에프씨, 주요 고객 다변화로 올해 매출 33%↑…내년도 좋다"-교보
교보증권은 26일 화장품 소재 전문기업 엔에프씨 (13,100원 상승200 1.6%)의 올해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33% 증가한 430억원, 영업이익도 33% 늘어난 65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2년 화장품 소재 업체로 설립된 엔에프씨는 2018년 완제품 사업에도 진출했다. 현재 엔에프씨 매출비중은 소재 약 70%, 완제품 약 30%를 차지한다.

주요 소재는 보습제 원료(세라마이드)이며 물에 잘 녹아 흡수력을 높여주는 소재와 유화제(피코케어)로 물과 기름을 잘 섞이게 하해 피부에 잘 스며들게 하는 소재다. 완제품은 클랜징 밤 위주로 매출이 나온다.

김민철 교보증권 연구원은 소재부문 매출성장 동력으로 초기에 고객사의 프리미엄 제품만 동사의 소재가 적용됐지만 이후 해당 제품의 라인업 증가 및 다른 제품으로 적용범위가 확대된 점을 꼽았다. 또 기초화장품의 소재로 코로나 등 외부 환경 영향을 받지 않아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하며 주요 고객과 장기거래를 하고 있어 매출이 축적되는 구조인 것도 장점이다.

김 연구원은 "현재 특정 고객사의 매출 비중이 약 50%로 높은 편이지만 글로벌 E사 및 국내 A사 등 신규 고객의 다변화가 진행 중이며 내년 매출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고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완제품 부문도 성장이 예상된다. 고온유동층 다중 충진 기술을 보유해 밤 제형의 제품에 특화돼 세포라 등 글로벌 고객들로부터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소재를 공급하던 약 200여개의 고객사 영업망을 활용한 것으로 파악된다.

김 연구원은 "올해 매출액 430억원, 영업이익 65억원으로 전망된다"며 "이는 기초 화장품 소재로 계절적 성수기는 4분기이며 완제품 매출은 분기가 거듭될수록 성장 중이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비싼 돈 줘도 만족스러워"…똑똑한 주방가전이 뜨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