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오닉 5·EV6' 獨서 벤츠·BMW·아우디 제치고 '올해의 차'로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27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이오닉 5/사진제공=현대차
아이오닉 5/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기아 (80,600원 상승1800 -2.2%)의 첫 전용전기차 '아이오닉 5'와 'EV6'가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아우디 등 독일의 3대 프리미엄 브랜드를 제치고 '2022 독일 올해의 차(GCOTY)' 최종 후보에 올랐다.

현대차 (205,500원 상승4500 -2.1%)그룹은 아이오닉 5와 EV6가 '2022 GCOTY'의 '뉴 에너지'와 '프리미엄' 부문에서 각각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며 27일 이같이 밝혔다. 아이오닉 5는 미래적인 디자인·합리적 가격·혁신적인 충전기술에서, EV6는 우수한 주행거리와 역동적인 성능에서 각각 좋은 평가를 받으며 BMW iX와 벤츠 EQS, 폭스바겐 ID.4, 아우디 Q4 e-트론 등 독일 완성차업체의 대표 전기차 모델을 따돌렸다.

특히 '뉴 에너지' 부문에서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E-GMP)을 기반으로 한 아이오닉 5와 EV6가 나란히 1·2위에 오른 것은 유럽 전기차 시장의 3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독일에서 혁신적인 친환경 기술력과 상품성을 인정받은 것이란 평가다. 지난해 뉴 에너지 부문 올해의 차는 '혼다 E'가 선정됐다.

2018년부터 개최된 독일 올해의 차는 20명의 자동차 전문 심사위원단이 올해 출시된 신차들을 대상으로 △실용성 △주행성능 △혁신성 △시장 적합도 등을 면밀히 평가한 후 부문별 순위를 선정한다. 올해는 아이오닉 5와 EV6를 포함해 총 45대의 신차가 평가 대상에 올랐다.

이번 독일 올해의 차 수상은 △콤팩트(구매가 최대 2만5000 유로 미만) △프리미엄(구매가 최대 5만 유로 미만) △럭셔리(구매가 5만 유로 이상) △뉴 에너지(전기차·수소전기차 등) △퍼포먼스(고성능 차량) 등 5개 부문으로 진행됐으며, 부문별 수상 모델은 심사를 거쳐 2022 독일 올해의 차로 최종 선정된다.

안드레아스-크리스토프 호프만 현대차 유럽법인 상품·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현대차 전기차(EV) 전략의 핵심인 아이오닉 5가 뉴 에너지 부문에서 선정된 후 독일 올해의 차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 것은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선두권에 올랐다는 것을 증명하는 결과"라고 강조했다.

정원정 기아 유럽권역본부장(전무)은 "EV6가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주행거리와 성능, 실내 공간 및 기술에 대한 전기차의 새로운 기준을 세우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시장에선 아이오닉 5와 기아 EV6에 대한 호평이 잇따르고 있다. 아이오닉 5는 영국의 자동차 전문 평가 사이트 '카바이어'의 베스트 카 어워드에서 '베스트 컴퍼니 카'와 '베스트 패밀리 일렉트릭 카'에 선정됐으며, 영국 언론그룹의 자동차 어워드에서 '올해의 베스트 디자인 카'와 '올해의 자동차 혁신'이라는 타이틀을 획득했다.

기아 EV6도 이번달 유럽에 출시하자 마자 독일 언론 매체와 소비자의 주목을 받았다. 독일의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모토 운트 스포트'는 인체공학적인 인테리어 구성에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또다른 전문지 '아우토빌트'도 "차량의 움직임, 조향 감각, 서스펜션 등이 완벽하게 조율돼 운전하는 재미가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EV6/사진제공=기아
EV6/사진제공=기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