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모더나 맞은 남편, 살려달라 울부짖어…초록물 토해"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359
  • 2021.11.04 05:00
  • 글자크기조절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남편이 코로나 19 모더나 백신 2차 접종 후 발생한 복부 출혈로 긴급 수술을 받고 한 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부작용에 시달리고 있다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지난달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모더나 백신 접종 후 복부 출혈로 긴급 수술, 한 달째 물 한 모금 못 마시고 입원해 있는 제 남편을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자신을 울산에 사는 한 50대 자영업자의 아내라고 밝힌 청원인은 "남편은 20년 넘게 매일 배드민턴을 치며 트레이닝을 꾸준히 하는, 비흡연자에 술도 마시지 않는 건강했던 사람"이라며 "그런데 모더나 백신 2차 접종 후 한순간에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남편은) 지난 9월 28일 모더나 2차 접종 후 약간의 미열만 있고 괜찮았는데 지난달 2일 오후 3시쯤 극심한 복부 통증을 호소하고 구토를 해 119를 불러 종합병원 응급실로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착하자마자 마약성 진통제를 두 번을 맞았는데도 남편은 살려달라고 울부짖었다. 그런 모습이 처음이라 감당이 되지 않았다"며 "CT 촬영 결과 복부에 핏덩이가 가득 차 바로 수술을 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청원인은 "(집도의가) 뱃속이 피로 가득 차 어디가 장기인지 분간도 어려웠다고 말했다"며 "장기를 다 들어낸 후 겨우 찾은 곳이 췌장 뒤를 지나가는 동맥과 정맥 두 개였고, 두 혈관에서 피가 콸콸 쏟아지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등 쪽 가까운 곳에 있는 이 혈관은 심한 교통사고 등 외상에 의해 터지는 곳이기에 수술 집도의도 의아해 수술 도중 남편을 뒤집어 등 쪽에 외상이 있는지 확인까지 했다고 한다"고 했다.

수술 후 며칠이 지나고 일반실로 옮겨 회복하는 듯했지만 또 다른 문제가 나타났다.

청원인은 "물만 마셔도 초록색 물을 1.5ℓ씩 토하기 시작했다"며 "여러 검사를 해 보니 십이지장이 붓기로 막혀 아무것도 내려가지 않는 상태가 됐다"고 했다.

이어 "한 달이 다 돼 가는 지금까지 물 한 모금 마시지 못하고 비위관 삽입이라는 코에서 위까지 관을 끼워 넣고 위액을 빼내고 있다"며 "할 수 있는 게 그냥 기다리는 것밖에 없고, 이 방법이 안 되면 다시 위와 소장을 잇는 수술을 또 해야 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남편은 몸무게가 10㎏ 넘게 빠졌으며 다시 물 한 모금 마실 수 있을지, 가장으로서 다시 일터로 되돌아갈 수 있을지 걱정과 두려움에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라고 분통해 했다.

그는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아무리 이해를 하려고 해도 백신 부작용밖에 설명할 방법이 없다"며 "'백신을 안 맞았더라면' 하루에 수백 번 수천 번 되뇐다. 제발 제 남편이 물 한 모금이라도 마실 수 있도록, 제 가정이 예전 삶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제발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유세현장 총격범 1명 사망…"암살시도 사건 조사 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