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안선영 "유언장 썼다, 남편 재혼하면 재산 99% 아들에 양도"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0,824
  • 2021.11.06 06: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송인 안선영 /사진제공=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인 안선영 /사진제공=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인 안선영이 유언장을 쓴 경험을 고백한다.

6일 밤 방송되는 채널A SKY채널 예능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는 MC 안선영이 '유언장 작성 체험'을 해 본 소감을 공개한다.

이날 '애로드라마-위대한 유산' 편에서는 친정아버지의 유산에 눈이 멀어 무리수를 남발하는 남편 때문에 고통받는 아내의 사연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 양재진은 "저렇게 부모님이 돌아가시고 나서 유산 때문에 가족 간 분쟁이 벌어지는 일이 많다"며 "피상속자가 효력 있는 유언장을 제대로 작성하거나, 돌아가시기 전 유산 정리를 꼭 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법률 자문 담당인 남성태 변호사는 "부모님을 모시는 것에 대한 기여도 때문에 대부분 분쟁이 생긴다. 한 명에게 유산을 몰아주면 유류분 분쟁이 생긴다"며 "반드시 생전에 유산 상속 및 정리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MC 안선영은 "저도 한 방송을 계기로 유언 작성 체험을 해 봤다"고 밝혔다. 안선영은"내가 일찍 죽는다고 가정하고 남편이 재혼할 경우 내가 남긴 모든 재산은 아들 서바로에게 99% 양도한다고 적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안선영은 "장난처럼 했지만 꼭 해보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유언장 작성 체험을 추천했다.

하지만 최화정과 양재진은 "저렇게 되면 남편 서정관씨가 아들 서바로에게 유류분 청구 소송을 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뜻밖의 상황을 가정했다. 남 변호사는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에 안선영은 "어떡해, 내 남편 쓰레기 됐어"라고 탄식하며 "내가 죽기 전에 돈 다 쓸 거야"라고 다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남 변호사는 "자녀들의 입장에서는 재산 욕심을 내는 것 같아서 부모님께 유산 정리를 하자고 말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결국 다들 후회한다"며 유산 정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애로드라마-위대한 유산' 편은 6일 밤 11시 방송되는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