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인선이엔티, 수익성 위주 영업 전략 통했다

머니투데이
  • 김형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12 15: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인선이엔티 (9,930원 ▲660 +7.12%)가 분기 매출 신장을 이어갔다. 수익성 위주로 영업 전략을 펼치며 사업 부문별로 고른 성장을 보였다.

인선이엔티는 올해 3분기 매출액이 지난 2분기보다 3% 증가한 655억원(이하 연결 기준)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3분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1828억원이다.

3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2% 증가한 112억원이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317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0% 감소했다.

소각로 증설, 사업장 개선 공사로 제한적인 영업을 펼치고 있는 자회사 영흥산업환경이 부진한 실적을 보였지만, 나머지 부문에서 실적을 끌어 올렸다.

영업 부문별 매출 비중은 폐기물 중간처리 53%(978억원), 자동차 재활용 35%(646억원), 폐기물 최종처리 13%(232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영업 부문별 순이익은 폐기물 최종처리 110억원, 폐기물 중간처리 106억원, 자동차 재활용 21억원이다.

영흥산업환경을 제외한 4개 건설폐기물사업장은 지난 2분기 대비 약 13% 이익이 증가했다. 자동차 재활용 부문도 2분기 대비 25% 신장한 이익을 시현했다. 주춤했던 매립 부문도 수익성 위주 영업 전략을 통해 지난 2분기 대비 약 12% 신장한 이익을 달성했다.

인선이엔티 관계자는 "3분기 명절과 불규칙한 우천으로 조업에 지장을 받았지만, 전 사업 부문에서 2분기 대비 개선된 실적을 달성했다"며 "경쟁 우위 요소에 집중하고, 수익 위주 영업전략을 병행해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빚 폭탄 떨어진다…이러다 망한다" 벌벌 떠는 바이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