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디지털 쌍둥이'로 위험 예측…LGU+, 기업 안전플랫폼 만든다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14 09:00
  • 글자크기조절

중소기업·개인사업자, '중대재해법' 대비하는 구독서비스로

LG유플러스는 대한산업안전협회, 센코와 함께 디지털 트윈 기반의 '통합 환경·안전·보건 플랫폼'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왼쪽부터)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김창도 대한산업안전협회 사업총괄이사, 하승철 센코 대표가 참석한 모습.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9,860원 ▼40 -0.40%)는 대한산업안전협회, 센코와 함께 '통합 환경·안전·보건 플랫폼' 공동사업 추진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통합 플랫폼에는 현실을 디지털 공간에 복제하고 시뮬레이션해 결과를 예측하는 '디지털 트윈' 기술이 적용된다. 사업장의 공정·설비·안전 등 각종 데이터를 수집해 3D로 시각화한 뒤 시뮬레이션해 작업자의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방식이다.


또 사업장의 각종 센서와 CCTV, 공간 3D모델링 등을 활용한 디지털 트윈으로 작업자의 안전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사고발생을 감지하면 미리 정해둔 표준운영절차(SOP: Standard Operating Procedures)에 따라 사내 전파와 119·112 신고까지 가능하도록 했다.

아울러 각 사업자에게 환경·안전·보건 분야의 법정 의무교육, 안전진단, 안전점검의 표준매뉴얼과 작업수칙 등을 디지털화되고 클라우드화된 자동관리 시스템으로 제공한다. 반복되는 오프라인 업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자동화, 데이터베이스(DB)화 기능도 함께 제공된다.

이는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시행에 대응해야 할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5인 이상) 등에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내년 1월 말부터 50인 이상 사업장 약 5만개가 우선 규제 대상이 되고, 2024년 1월부터는 5인 이상 50인 미만 사업장 약 66만개가 추가로 규제를 받게 된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 등 3사는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들이 비용부담을 최소화해 통합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도록 구독형으로 제공할 계획이며, 내년 하반기 제공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는 "5G, 디지털트윈 등 발전하는 ICT 기술을 활용해 사람이 인지하기 어려운 위험한 상황을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감지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하여 국민안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새 집 줄어든다고?" 집값 뛰는데…수도권 이곳 6000가구 '텅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