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韓 전기차 내수 판매량 전세계 7위…"위상 높아졌다"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19
  • 2021.11.15 06:00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한국자동차연구원
/사진제공=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의 전기차 관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내수 전기차 판매량은 전 세계 7위를 달성했으며 현대자동차·기아는 글로벌 판매량이 완성차업계 중 5위를 기록했다. 전기차 배터리·부품 기업도 승승장구하는 가운데 향후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발빠르게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5일 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한국은 올해 1~3분기 누적 내수 전기차 판매량이 7만1000대를 나타내며 전 세계 7위를 기록했다.

당초 한국은 지난 2년간 8위였지만 최근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지원 정책과 소비자 인식 개선에 힘입어 전기차 판매량과 판매비율이 모두 증가했다. 올해 들어 국내 판매된 신차 중 전기차의 비율은 5.5%로, 이는 유럽을 제외한 국가 중 중국(9.4%) 다음으로 높고 미국(2.3%)를 넘는 수치다.

국내 전기차 관련 기업들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글로벌 완성차기업 중 전기차 판매량 5위를 기록했다. 올해만 15만9559대를 판매하며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9% 성장했다. 2019년만 해도 8만1000대를 팔아 7위권에 머물렀지만 현대차 (175,400원 ▲300 +0.17%) 아이오닉5, 기아 (77,500원 ▼500 -0.64%) EV6 등 다양한 신모델 출시에 힘입어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등 경쟁사를 뛰어넘었다.

국내 배터리 3사도 공격적인 투자와 거래선 확대로 글로벌 선두권을 유지 중이다.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판매용량은 지난해 3위서 올해 1~3분기 2위로 올라섰다.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성장률만 139%다. 전기차 배터리 문제 관련 GM과의 리콜 합의 이후 공급 재개 및 공격적인 신규 투자로 상황을 극복한 것이 주요했다.

같은 기간 SK이노베이션은 11위에서 5위로 올랐다. 현대차와의 파트너십을 체결하면서 글로벌 신흥 강자로 급부상하였으며, 최근 포드와 함께 투자해 배터리 공장을 신설하여 사업 확대를 추진 중이다. 7위에서 8위로 올라선 삼성SDI도 판매량 성장률은 높지 않지만 아우디·BMW·볼보·롤스로이스 등 유럽 프리미엄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하며 입지를 강화 중이다.
/사진제공=한국자동차연구원
/사진제공=한국자동차연구원
글로벌 100대 자동차부품기업에 SL, 서연이화, 유라 등 전장 사업으로 확대한 국내 부품기업들이 신규 진입하는 쾌거를 올리기도 했다. 연구원은 "한국·중국을 제외한 주요 국가는 100대 부품기업 수 및 총 매출액에서 정체·감소세"라며"성장 모멘텀 확보를 위해 많은 기업들이 전장 사업으로 확대·전환 중"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순위 외 다른 국내 기업들도 IT 계열사 통합, 조인트벤처(JV)·인수합병(M&A)을 통해 전장 사업을 확대 중이다. 현대차는 지난 4월 현대오토에버·현대엠앤소프트·현대오트론 등 3개 계열사를 통합했다. LG전자는 지난 7월 마그나와 합작사를 설립, 지난 9월에는 이스라엘 자동차 사이버 보안업체 '사이벨럼'을 인수하기도 했다.

연구원은 경쟁이 격화되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 내 향후 한국의 입지 강화를 위해 각 업계별 맞춤형 대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완성차업계의 경우 반도체 적기 수급이 자동차 판매량 증대로 직결되고 있어 체계적인 공급망 관리와 반도체 기술 내재화 성과가 시장에서 승패를 가른다는 설명이다.

배터리 기업에 대해서는 거래선 확대를 비롯해 장기간 신뢰를 줄 수 있는 기술력과 문제 발생 시 대응력이 성장에서 중요한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구원은 "내연기관 부품 생태계에 포함된 많은 중소·중견 부품기업이 전기차 관련 분야로 사업을 확대·전환해야 한국 자동차의 높은 가격·품질 경쟁력이 지속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한국자동차연구원
/사진제공=한국자동차연구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공임대도 불안" 대구 뒤집은 '그 사건', 전국으로 번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