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디올' 사진 끔찍하다"…이 사진 한장에 중국인들 화났다

머니투데이
  • 김인옥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34
  • 2021.11.19 16: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 중국 SNS 샤오홍슈 캡처
/사진= 중국 SNS 샤오홍슈 캡처
중국 전통 복식을 입은 어두운 피부의 여성이 정면을 바라본다. 두 손으로 디올 가방을 들었다. 두 눈은 게슴츠레 뜨고 있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이 지난 12일(현지 시간) 중국 상하이 '레이디 디올'에 선보인 사진이 뜨거운 논란에 휩싸였다. 중국 등 아시아 여성들을 비하한다는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지만 일부는 중국 내 고정관념을 벗어났다며 긍정적으로 보기도 했다.

중국 국영 신문 베이징 데일리는 "이 사진이 디올의 눈에 비친 아시안 여성인가?"라는 헤드라인과 함께 디올을 비난했다.

차이나여성뉴스도 지난 12일 사설에서 디올과 사진작가의 미적 취향이 모두 "지나치다"며 "중국 여성들을 추하게 하고 중국 문화를 왜곡하려는 디올의 의도가 엿보인다"고 주장했다.

이 논란의 사진을 찍은 첸만은 중국의 저명한 사진작가로 패션 잡지 보그 등에서 작품을 여럿 선보였다. 천만의 사진이 주로 기괴한 눈빛, 음울한 표정과 청나라 복식 등을 특징으로 한다는 점도 회자됐다.

지난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사진에 대한 중국 누리꾼들의 반응을 보도했다.

"서양의 자본은 결코 아시아인을 인간으로 취급하지 않는다. 서구 문화는 정말 끔찍하다", "브랜드가 자신들의 고귀함을 보여주려 동양인을 차별하고 있다. 누가 이것을 예술이라고 했나" 등 반응을 보이며 디올을 강하게 비판했다.

디올은 이번 논란에 대해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지만 이 사진은 전시회에서 삭제됐다. 중국 SNS 웨이보 계정에서도 해당 사진이 내려갔다.

하지만 일부 논평가들은 오히려 첸만의 사진을 칭찬했다. 피부가 어두운 모델을 쓴 것이 오히려 흰 피부와 큰 눈을 미의 기준으로 삼는 중국의 고정관념에서 벗어났다 이유다.

명품 브랜드가 중국에서 논란을 일으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9년 명품 브랜드 돌체앤가바나는 중국 모델이 젓가락으로 우스꽝스럽게 이탈리아 음식을 먹는 비디오를 게시했다. 중국인들은 이 영상은 인종차별이라며 돌체앤가바나의 제품을 불매하고 나섰고, 돌체앤가바나는 상하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패션쇼를 취소해야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금리에 장사없네…강남·송파 2억 '뚝', '강남불패' 꺾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