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장윤정 "많이 쉬었는데, 바빴던 '도경완'보다 수입 많아"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980
  • 2021.11.20 10: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방송 화면 갈무리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방송 화면 갈무리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에서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의 월수입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9일 전파를 탄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장윤정이 절친한 후배 홍현희와 함께 홍대 데이트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장윤정은 홍현희를 기다리면서 홍합을 먹기 시작했다. 이어 도착한 홍현희는 작은 색안경을 건네며 "오면서 샀다. 세트로 같이 쓰자"라고 말했다. 안경을 쓴 장윤정은 "이게 뭐야"라며 소리를 질렀다.

장윤정은 "맨날 보자 보자 하더니 못 봤다"라고 반가워했고, 홍현희는 "언니 혼자 드시고 계신거예요? 밖에서 봤다. 뭘 뜯고 계시더라"라고 말해 장윤정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홍현희는 "요즘 1kg 쪘다. 손에 염증이 생겨서 운동을 못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그럼 술 못 먹겠네"라며 아쉬워했다. 홍현희는 "그래도 소주는 괜찮지 않을까? 알코올이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물탕이 등장하자 장윤정은 소리를 질렀다. 소주잔을 든 장윤정은 "방송이고 나발이고 자꾸 소주를 먹게 되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윤정은 "해방타운에서 술 먹는 게 자꾸 나와서 광고가 들어왔다"라고 말해 홍현희가 감탄하기도 했다.

사주를 보러 가고 싶다고 말한 장윤정은 "내가 하는 방송에 사주하는 분들이 와서 사주를 봐준 적이 있다. 20년짜리 대운이 들어온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그 대운이) 하영이다"라고 말했고, 장윤정은 "아이를 낳아보니까 나보다 아이가 잘되는 게 훨씬 좋다"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들은 윤혜진과 백지영도 공감했다. 홍현희는 "부부는 다르다. 이쓴이 단독 MC를 맡았을 때 잠을 못 잤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윤정은 "(나랑 도경완씨가) 입금일이 같다. 그달 도경완이 바빴다. 자기 딴에 '아싸'했을 거 아냐? 근데 같은 달 내가 이상하게 많이 쉬었다. 근데 그런데도 내가 많았다. 짜증을 내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하이닉스 수요예측 실패?…반도체 재고 30% 급증의 내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