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스터샷까지 시작했는데, 사망자 더 늘어…美 77만명 숨졌다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05
  • 2021.11.21 17: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올해는 백신 접종 본격화했는데 사망자수 증가
11월 현재 지난해 코로나 사망자 38만여명 넘어서
50%대 낮은 백신 접종률 때문, 젋은층 사망

미국 워싱턴시 내셔널몰공원에 설치된 코로나 사망자 추모 깃발/사진=로이터
미국 워싱턴시 내셔널몰공원에 설치된 코로나 사망자 추모 깃발/사진=로이터
올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수가 지난해보다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접종이 본격화한데다 추가접종(부스터샷)까지 도입했지만 코로나19 종식까지 갈 길이 멀다는 분석이 나온다.

2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존스홉킨스대 데이터를 인용해 팬데믹 이후 지금까지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총 77만800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코로나19 사망자수(38만5343)의 2배를 웃도는 수치로, 올 11월 현재 지난해 사망자수를 이미 넘어섰음을 의미한다.

전염성 강한 델타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된데다 미국 내 일부 지역사회의 백신 접종률이 낮아 이 같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분석했다. 실제로 백신 접종 비율이 낮은 미 중서부 일대에서 코로나19 발생과 입원이 급증하고 있다.

고령층에 비해 백신 접종 비율이 저조한 젊은층 사망 비중이 높아지는 것도 이를 뒷받침하는 증거다.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사망자 가운데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81%였지만 올해는 69%로 줄었다. 이에 비해 올해는 45세 미만 사망자 수가 2만563명으로 지난해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미국에선 젊은 사람일수록 자신의 건강을 과신하며 백신을 맞지 않으려는 경향이 강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분석했다.

미국의 코로나 백신 완전 접종률은 58% 수준에 머물러 있다. /사진=블룸버그
미국의 코로나 백신 완전 접종률은 58% 수준에 머물러 있다. /사진=블룸버그
전체 백신 접종률은 제자리인데 장기간 마스크 착용 등 각종 예방조치로 피로감이 누적된 것도 한 요인이다. 미국 내 완전 접종률은 58% 수준에 머물러 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주로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 사이에서 확산되면서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는 분석이다.

아브라드 카란 스탠퍼드대 의대 교수는 "백신 접종은 코로나19 감염 방지 뿐 아니라 치명률을 줄이는 목적이 있는데 이 점에 대한 홍보가 미흡하다"며 "우리는 올해 꼭 해야 할 예방조치가 무엇인지 알고 있었지만 그것을 실행하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슈퍼 전파자가 발생했을 때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것도 사망자를 늘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 금기어 된 삼전·카카오...'반려주식' 죽기 전 팔 수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