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속보]정부, 우리금융 지분 9.3% 매각…우리사주 최대주주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22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중구 우리금융 본점
서울 중구 우리금융 본점
유진PE(프라이빗에쿼티)와 KTB자산운용,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 두나무 등 4개사가 우리금융지주 새 주주가 된다. 우리금융 우리사주조합은 지분 1%를 추가로 사들이며 최대주주에 오르게 됐다.

금융위원회 산하 공적자금관리위원회(공자위)는 22일 회의를 열고 우리금융 최대주주인 예금보험공사(이하 예보)가 보유한 지분 9.3%를 5곳에 매각하는 안을 의결했다.

우선 유진PE가 우리금융 지분 4%를 낙찰 받아 사외이사 추천권을 얻게 됐다. 또 KTB자산운용이 2.3%,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이 1%, 두나무 1%, 우리금융 우리사주조합이 1%의 지분을 각각 낙찰 받았다.

이에 따라 우리사주조합이 우리금융 최대주주 지위에 오르게 되고, 국민연금은 2대 주주가 된다. 예보는 3대 주주로서 지분이 5.8%까지 축소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스닥의 반전, 코스피엔 없었다… '패닉셀링'에 83조원 증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