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중국인, 韓아파트 '폭풍 쇼핑'…12년새 27.6배 급증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13
  • 2021.11.25 08: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3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12년 사이 중국인의 국내 아파트 취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이수형 교수 연구팀이 조사한 결과 2010년 3526건이었던 외국인의 국내 아파트 취득건수는 올해 1만7368건(연간환산 기준)으로 4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중국인의 취득건수는 27.6배 늘었다.

법원, 행정부, 한국은행 자료를 통해 최근 12년 간 외국인의 국내 아파트 취득 동향을 분석한 결과다.

중국인 투자자들은 미국, 캐나다 등 다른 국가의 투자자와 달라 부동산 경기에 따라 지역별 투자 비중을 탄력적으로 바꾸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국내 수도권 아파트에 투자가 집중됐다. 올해 외국인이 취득한 국내 수도권 아파트는 1만3579건이었다. 이 중 중국인의 취득건수는 8222건으로 조사됐다 . 국내 수도권 아파트 총 거래량 중 외국인의 비중도 2010년 1.5%에서 올해 5.1%로 상승했다.

이 교수 연구팀은 외국인의 국내 부동산 취득에 대한 통합적인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외국인의 신고에 기반한 현재의 통계는 실제 취득 동향과 상당한 괴리가 있다는 주장이다.

연구팀은 "외국인 부동산 투자는 대외 상황에 따라 한국 경제에 리스크로 작용 가능하다"며 "외환위기는 한국 민간 부문의 단기 외채에 대한 모니터링 실패로 초래된 점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과거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부동산 투자의 형태로 유입되는 외국 자본에 대한 모니터링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올해 마지막 '네 마녀의 날'… '삼천피' 지킬 수 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