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립묘지도, 전방고지도 안돼…'뼈묻을 곳' 없는 전직 대통령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69
  • 2021.11.25 14: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4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지난 24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된 전직 대통령 故 전두환 씨의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4 / 사진 = 뉴시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지난 24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된 전직 대통령 故 전두환 씨의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4 / 사진 = 뉴시스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례식 셋째 날인 25일에도 고인의 장지(장례를 치른 뒤 시신을 묻는 곳)가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씨의 최측근인 민정기 전 청와대 공보비서관은 이날 "장지는 장례식을 다 치른 뒤 한참 뒤에야 결정될 것 같다"라며 "일단 화장해 자택에 모실 예정"이라고 했다.

전씨는 평소 북녘땅 내려다보이는 전방 고지(군 주둔지)에 묻히고 싶다는 뜻을 유언으로 밝혔다. 하지만 이는 정부의 허가가 필요해 사실상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는 금고 이상의 형을 확정받아 법이 정한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예우 대상이 아니어서 국립묘지에도 안장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유족 측은 일단 장례 절차가 끝나는 대로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으로 화장한 시신을 옮긴 뒤 장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전씨의 장례는 5일간의 가족장으로 치러지고 있다. 현재 고인의 부인인 이순자 씨와 아들 재국·재용 씨, 딸 효선 씨 등이 빈소에서 조문객을 맞고 있다.

이날 오전 중 입관식이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미국 체류 중인 3남 재만 씨가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과정에서 빈소 도착이 지연되면서 입관식은 오후 5시로 변경됐다. 발인은 오는 27일에 치러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5세 부사장, 37세 상무… 이재용이 그린 세대교체 파격 인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