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카카오 첫 실무 개발자 출신, 입사 10년만에 대표로…"도전DNA 수혈"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25 17: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발자에서 기획·사업가로 전환…진입장벽 높은 금융시장에 '테크핀' 꽃피워

카카오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를 카카오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했다. /사진=카카오
카카오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를 카카오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했다. /사진=카카오
"모바일에서 물건을 살 때 왜 열여덟 단계나 거쳐야 하지?"

카카오 (120,500원 상승500 -0.4%) 이사회가 25일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이런 질문을 던져 오늘날 '카카오페이'를 탄생시킨 인물이다. 건국대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한 뒤 삼성SDS를 거쳐 2011년 카카오에 합류한 그는 카카오톡 개발자 출신이다. 카카오톡의 mVoIP(모바일인터넷음성통화) '보이스톡'을 개발한 후 직군을 전환했다. 당시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결제하려면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하는 점에 착안, 그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과 경영진을 어렵게 설득해 3명으로 구성된 페이먼트사업부를 꾸렸다. 오늘날 카카오페이의 첫 출발이다.

소규모 사업부로 출발한 카카오페이는 올 상반기 기준 830여명이 근무하는 국내 대표 핀테크기업으로 성장했다. 누적 가입자는 3650만명으로, MAU(월간활성이용자수)는 2000만명에 달한다.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도 시가총액 13위(28조2245억)에 올랐다. 최근엔 간편결제·송금을 넘어 대출·보험·투자·인증 등으로 영역을 확대하며 생활금융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을 맡아 IT기업이 이끄는 금융산업을 확대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카카오페이의 성장 배경에는 류 내정자의 집념과 도전 DNA가 자리한다. 카카오 이사회 역시 류 내정자가 개발자로 시작해 기획·사업 등 특정 분야에 안주하지 않고 다방면으로 도전해온 점을 높이 샀다. 실제 그는 진입장벽이 높은 금융권에 진출하기 위해 사업 초기 "문지방이 닳도록" 8개 카드사와 금융당국을 찾아다녔다고 한다. 수차례 우여곡절 끝에 그는 '알리페이'로 유명한 중국 앤트파이낸셜서비스그룹으로부터 2억달러(약 2300억원)의 투자를 유치, 2017년 카카오페이를 독립법인으로 분사시켰다.

류 내정자가 오는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에서 공식 대표로 선임되면 카카오 역사상 최초로 내부 실무진 및 개발자 출신 대표가 된다. 이제범 아이위랩(현 카카오) 창업자를 제외하고 카카오는 주로 대표직에 외부인사를 영입해왔다. 최근 카카오 갑질 논란이 뜨거웠던 가운데, 류 내정자가 혁신·도전을 기반으로 한 '카카오스러움'을 대표하는 인물이라는 진단도 있다. 다만 카카오가 글로벌 사업을 확대하는 시기에 류 내정자의 주요 이력이 국내 사업에만 머무르는 점은 아쉽다.

카카오 관계자는 "류 내정자는 검증된 CEO(최고경영자로서) 안정적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추구할 것"이라며 "카카오 서비스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도전 DNA로 글로벌 진출 등 내년에 성과를 내야 하는 과제에 적극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5세 부사장, 37세 상무… 이재용이 그린 세대교체 파격 인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