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70만원 TV, 100만원에 사는데…' 영어 몰라도, 관세 신경 안써도 OK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42
  • 2021.11.27 0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리포트]①해외직구의 일상화…블프에 나도 해볼까

[편집자주] 쇼핑 좀 해본 사람만 한다던 해외직구의 문턱이 확 낮아졌다. 한국어 상품설명부터 주문 후 3~5일만의 배송, 간편한 환불·반품까지. 아마존이 11번가와 손잡고 국내에 진출하고, 쿠팡 등 e커머스업체들이 해외직구 시장잡기에 목을 매면서다. 일상화되고 있는 해외직구의 세계를 들여다본다.
(인천=뉴스1) 박지혜 기자 =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둔 25일 인천시 중구 인천본부세관 특송물류센터에 직구물품들이 쌓여 있다. 2021.11.25/뉴스1
(인천=뉴스1) 박지혜 기자 =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둔 25일 인천시 중구 인천본부세관 특송물류센터에 직구물품들이 쌓여 있다. 2021.11.25/뉴스1
#"설치기사가 와서 직접 설치해주니 대리점에서 사는 것과 다를 바 없던데요. 가격은 70만원이나 싼데... 직구 할 수 밖에요." 서울 강서구에 거주하는 직장인 A씨는 최근 쿠팡 로켓직구를 통해 삼성 QLED(퀀텀닷유기발광다이오드) TV를 100만원에 구입했다.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두고 특가 행사를 이용했다. 국내에서 같은 모델의 인터넷 최저가가 170만원대임을 감안하면 큰 폭의 할인 혜택을 받은 셈이다. 특히 배송, 설치, AS(애프터서비스)까지 포함돼 별도로 설치 기사를 부르거나 직접 설치할 필요없이 구매할 수 있었다.

누구나 해외 직구(직접 구매)를 하는 시대가 왔다. 이른바 해외직구의 일상화다. 영어, 중국어 등 언어의 제약 없이, 환불·교환·AS도 보장되는 해외 직구 채널이 늘어나면서다. 5조원 규모에 달하는 해외직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쿠팡, 이베이코리아, 11번가, SSG닷컴, 롯데온 등 e커머스업체들의 경쟁도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해외직구 5조원 시대…쿠팡·11번가가 직구 시장 겨냥하는 이유


27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들어 3분기까지 해외 직접구매액은 3조63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3% 늘었다. 지난해 해외 직구액이 처음으로 4조원을 넘긴데 이어 광군제, 블랙프라이데이 등 글로벌 쇼핑행사가 몰려있는 4분기 해외 직구가 집중되는 것을 감안하면 올해 전체 해외직구 시장은 5조원에 육박할 전망이다.

해외 물류 발달과 가격 비교 등의 정보 채널이 풍부해지고 합리적 소비행태가 자리잡으면서 해마다 증가해왔던 해외직구는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을 계기로 폭발적인 성장세에 진입했다. 규모가 커지고 신사업을 강화하고 있는 e커머스 업체들이 해외 직구 시장까지 눈을 돌리기 시작하면서 과거 복잡하고 어려웠던 해외 직구는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시장이 되고 있다.

e커머스 해외직구 서비스의 경우 해외 혹은 국내에서 구매대행업을 하는 셀러들이 오픈마켓 형태로 입점해 제품을 판매하는 형식이다. 해외에서 발송해 국내로 배송하기 때문에 개인통관 번호 등이 필요하지만 제품 설명이 한글로 제공되고 환불이나 교환도 가능해서 기존 해외 쇼핑몰에서 직접 구매를 하거나 배송대행지를 이용하는 방식보다는 간편하고 쉽다.

2013년 이베이코리아가 해외직구 특화 플랫폼인 G9를 출시하고 쿠팡이 로켓직구 등 직구 서비스를 강화했다. 더구나 지난 8월 11번가가 아마존과 손잡고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를 오픈하면서 시장경쟁은 한층 가열됐다.

직구 시장에 뛰어드는 셀러들도 늘고 있다. 현재 e커머스 업체들에 해외 직구 판매자로 등록한 셀러 수는 수천명에서 수만명 수준이다. 한 e커머스업계 관계자는 "해외 현지에 있는 셀러가 60% 정도"라며 "셀러 입점을 위해 신청한 업체들이 줄을 잇고 있어 이를 심사하고 등록하는 것도 벅찰 정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170만원 TV, 100만원에 사는데…' 영어 몰라도, 관세 신경 안써도 OK


◇中광군제·美블프, 남의 행사 아니다…역대 최대 직구행사 개최


'위드 코로나' '보복소비'와 함께 올해 블랙프라이데이는 어느 때보다 뜨겁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최대 쇼핑행사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두고 국내 업체들도 대규모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개최하며 직구족 공략에 나섰다.

11번가는 아마존을 포함해 해외 직구 셀러들이 참여하는 '11번가 블랙프라이데이 오리지널' 행사를 진행한다. 아마존 특집 라이브방송도 준비돼 있다. 쿠팡도 지난 11일 광군제 메가세일에 이어 이날 글로벌 상품 및 브랜드를 연중 가장 큰 혜택으로 선보이는 블랙프라이데이 기획전을 시작했다. 롯데온과 쓱닷컴도 '블랙위크' '블랙 쓱 프라이데이' 행사로 블프 시즌에 돌입했다.

해외직구가 보편화 되면서 품목이나 직구 지역이 다양해지는 등 트렌드도 변화하고 있다. 기존 해외직구가 일본, 중국 등 주변국이나 미국, 영국 등에 집중돼 있었다면 최근에는 직구 대상 국가가 다양해지고 있다. 해외에서 거주했거나 해외여행자들이 늘면서 소비자들이 해외 상품에 익숙해졌고, 글로벌 e커머스와 배송대행지 등을 사용하면 직구가 그리 어렵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 들어서는 유럽, 동남아시아, 중동아시아, 호주, 남미 등 다양한 국가들이 직구족의 타깃이 되고 있다. 가전·전자제품이나 의류·식품 등에 집중됐던 품목도 유아동 용품, 생활용품, 서적 등으로 다양해 지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다양한 취향에 맞는 제품을 구할 수 있는 해외 직구 수요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어 직구 시장에 대한 공략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170만원 TV, 100만원에 사는데…' 영어 몰라도, 관세 신경 안써도 OK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