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前 배구선수 김요한, 조송화 비판…"급도 안되는 애가 무단 이탈"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902
  • 2021.11.26 1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
/사진=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
배구선수 출신 방송인 김요한이 최근 팀을 이탈한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의 조송화를 향해 "급도 안 되는 애가 이렇게 행동하는 건 말이 안 된다. 비상식적인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26일 김요한은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최근 기업은행의 내홍 관련 이야기를 나누던 중 "나도 이래본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조송화의 무단 이탈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감독님은 팀의 수장이다. 이런 경우는 저도 처음 듣는다. 말도 안 되는 행동"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감독님이 불편해도 선수들은 믿고 따라야 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인천=뉴스1) 박정호 기자 = 김사니 기업은행 감독대행이 23일 오후 인천 부평구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김하경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21.11.23/뉴스1
(인천=뉴스1) 박정호 기자 = 김사니 기업은행 감독대행이 23일 오후 인천 부평구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김하경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21.11.23/뉴스1

서남원 기업은행 전 감독이 김사니 기업은행 감독대행에게 폭언을 했다는 설에 대해서는 "서 감독님이 대표팀 코치로 계실 때 2년 정도 같이 생활해봤는데 고지식한 분이지만 절대 욕설과 폭언을 하실 분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조송화와 함께 팀을 무단 이탈해 논란을 빚은 김사니 기업은행 감독대행은 지난 23일 기자회견에서 무단 이탈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팀을 이탈한 게 서남원 감독의 폭언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김 대행은 "2라운드 인삼공사전 훈련 당시 서 감독과 조송화의 마찰이 있었다. 이후 조송화가 이탈을 하자, 서 감독이 모든 선수와 모든 스태프가 있는 상황에서 나에게 화를 냈다"고 말했다.

이어 "내게 이 모든 걸 책임지고 나가라고 했다. 30~40분 동안 모욕적인 말들과 입에 담지 못할 폭언들을 했다"며 "어떤 것에서 화가 난 건지 모르겠다. 스태프에게 그런 것은 처음이었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NO 아이파크' 확산…HDC현산, 아파트 브랜드 바꾸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