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 커넥티드카 서비스 이용하면 서울시 車마일리지 쌓는다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26 17: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6일 서울시청에서 현대차그룹 TaaS본부 정헌택 상무(왼쪽)와 서울시 김연지 환경시민협력과장이 상호협력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26일 서울시청에서 현대차그룹 TaaS본부 정헌택 상무(왼쪽)와 서울시 김연지 환경시민협력과장이 상호협력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의 커넥티드카 서비스 이용자는 주행거리 인증 사진 등록 없이 서울시의 승용차 마일리지를 간편하게 적립할 수 있게 된다.

현대차 (202,500원 상승2500 -1.2%)그룹은 26일 서울시와 '승용차 마일리지 및 친환경 모빌리티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커넥티드카 기술 기반의 '데이터허브' 서비스를 활용해 서울시와 승용차 마일리지 제도의 편의성을 개선키로 했다.

현대차그룹의 데이터허브는 블루링크, 기아 커넥트,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등 커넥티드카 애플리케이션(앱) 이용자의 차량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차량의 타이어 공기압, 워셔액 잔량, 주행거리 등의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데이터를 분석해 다음달 예상 안전 운전 점수를 알려주는 등 내 차의 상태를 손쉽게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게 해준다.

기아와 제네시스는 각 사 고객 서비스 앱인 '기아 VIK(빅)'과 '마이 제네시스'에서 데이터허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 중 이를 도입할 계획이다. 데이터허브 서비스 가입자 수는 올해 11월 기아와 제네시스를 합쳐 20만명을 돌파했다.

승용차 마일리지 제도는 서울시가 2017년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도입한 시민 자율참여 프로그램이다. 1년 단위로 줄어든 자동차 주행거리를 따져 연간 최대 7만 원의 마일리지 혜택을 지급한다. 적립한 마일리지는 모바일 상품권 구매나 세금 납부, 현금 전환, 기부 등에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데이터허브 서비스에 승용차 마일리지 시스템이 연동되면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카 이용자들은 △주행거리 감축현황 확인 △마일리지 적립 신청 등을 모바일 앱에서 간단한 조작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된다. 특히 현재는 마일리지를 받으려면 최초 주행거리를 기록하고 차량 계기판을 촬영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는데 데이터허브 서비스로 주행거리가 자동 등록되기 때문에 이용자들의 편의성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아울러 승용차 마일리지 협업을 시작으로 서울시와 친환경 모빌리티(이동수단) 생태계를 조성하고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한 세부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TaaS(서비스형 모빌리티)본부 정헌택 상무는 "데이터 기반으로 고객에게 가치 있는 친환경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커넥티드카 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를 꾸준히 개발하고 있다. 지난 3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35,500원 상승1800 -4.8%)와 차량 데이터를 활용한 타이어 마모 예측, 맞춤형 타이어 관리 서비스 개발을 위해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지난 10월 핀테크 기업 핀다 및 하나은행과도 신규 금융상품을 추진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업개선 미흡" 신라젠 상폐 결정…17만 개미들 "형사고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