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정채용 '2심 유죄' 김성태가 윤석열의 공정이냐"…與 총공세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26 17: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1.6.7/뉴스1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1.6.7/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의 직능총괄본부장에 김성태 전 의원이 선임된 것과 관련해 여당이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자녀 채용 뇌물' 재판의 2심에서 유죄를 받았던 김 전 의원이 '윤석열 선대위'의 전면에 나서는 게 공정하냐는 문제제기다.

'이재명 선대위'의 정당혁신추진위원장을 맡은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선대위의 개문발차, '딸 특혜채용' 김성태로 청년들의 꿈을 발로 찼다"며 "윤석열 선대위가 청년들을 무시하고 기만하는 인물을 내세웠다"고 지적했다.

이어 "딸 부정채용으로 2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김성태 전 의원을 직능총괄본부장으로 임명한 것은 불공정과 비상식의 선대위임을 공식화 한 것"이라며 "아무리 인물이 없어 선대위를 개문발차 했다지만, 청년들의 기회에 대한 공정은 발로 차지 말았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특혜채용으로 말미암아 소중한 취업 기회를 상실하고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는 청년들의 분노가 윤석열 후보에게는 들리지도, 보이지도 않는 모양"이라며 "청년들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고 청년들을 정치적으로 소비하지 않을 것이라던 약속은 뻔뻔한 거짓말이자 '개 사과'에 준하는 조롱이었음을 증명했다"고 비판했다.

김성태 전 의원 건을 두고 전날 "청년을 우롱하는 것인가"라고 했던 전용기 민주당 의원 역시 이틀째 비판 메시지를 냈다. '이재명 선대위'의 대변인인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청년들과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후보를 향해 "얼마나 많은 청년들이 채용비리로 불합격했는지, 얼마나 많은 청년들이 채용비리로 좌절했는지, 얼마나 많은 청년들이 자신의 꿈을 접어야 했는지 아는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김성태 국민의힘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8대 대한노인회 김호일 회장 취임 1주년 기념식에서 윤석열 후보 대신 축사를 하고 있다. 2021.11.26/뉴스1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김성태 국민의힘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8대 대한노인회 김호일 회장 취임 1주년 기념식에서 윤석열 후보 대신 축사를 하고 있다. 2021.11.26/뉴스1
전 의원은 "청년실업이 심각한데, 힘 있는 사람들이 자녀와 지인들을 특혜 입사시킨 것은 죽어도 용서가 안될 행동이었다"며 "그런데도 버젓이 김성태 전 의원을 선임한 이유는 애초에 '공정'은 말뿐이라는 것을 반증한 것이다. 다시는 헛구호에 불과한 공정을 입에 올리지 말라"고 밝혔다.

조승래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당사에서 "윤 후보가 김 전 의원을 중용한다는 것은 공정한 경쟁을 통해 취업·정규직 승진에 도전하는 모든 2030 세대에 대한 도발이자 모욕"이라며 "윤 후보는 즉각 사과하고 당장 해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윤석열 선대위'의 김병민 대변인은 "김 전 의원은 중앙위의장을 맡고 있는 당직이 있기 때문에 그 당직에 당연직으로 선대위에 들어왔다"고 해명했다. 김병민 대변인은 김성태 전 의원의 채용 비리 혐의와 관련해 "아직 대법원 최종 확정판결이 나진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성태 전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였던 2012년 10월 국정감사에서 이석채 당시 KT 회장 증인 채택을 무마하는 대가로 자신의 딸을 KT 정규직으로 채용하도록 한 혐의(뇌물)를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뇌물로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지만 2심 재판부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2심 재판부는 "김성태 전 의원과 함께 사는 딸에게 취업 기회를 제공한 것은 사회 통념상 김 전 의원이 경제적인 이득을 취해 뇌물을 받은 것과 같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패닉셀링'에 코스피 83조 증발… "더 빠진다" 전망도 암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