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들 교육 핑계, 강남 위장전입한 아내...알고보니 집주인 이혼남과 불륜에 부부 행세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8,216
  • 2021.11.28 09: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사진=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화면
/사진=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화면
교육열로 어렵게 '사교육 1번지' 강남에 입성했지만, 아들까지 공범으로 만들며 불륜을 저지른 아내의 사연에 MC들이 분노했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채널A와 SKY채널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코너 '애로드라마'에는 아내 때문에 고민인 남편의 사연이 소개됐다.

영재 교육원까지 추천받을 정도로 뛰어난 성적의 초등학생 아들을 둔 부부는 수도권 한 지역에서 행복한 생활을 이어갔다. 그러던 중 아내의 친구가 강남으로 이사간 뒤 자녀의 성적이 올라 만족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때부터 아내는 남편에게 "강남으로 이사가자"며 노래를 불렀다.

남편도 아들을 위해 이사를 고려했지만, 천정부지로 올라버린 집값 때문에 쉽게 이사를 결정할 수 없었다. 아들을 위해 꼭 강남으로 가고 싶었던 아내는 수소문 끝에 월 50만원만 내면 전입신고를 할 수 있다는 집을 찾았고, 위장 전입을 해 아들을 강남 8학군의 초등학교로 전학시켰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아내는 위장 전입한 집의 주인이 이혼 후 홀로 아들을 키우는 아이 엄마인데, 급한 일이 있어 자신이 아이를 맡아줘야 한다는 이유로 위장 전입한 집에서 외박하기 시작했다. 결국 아내는 "그 엄마가 같이 살자고 제안했다. 통학 시간도 줄어들고 훨씬 좋다"며 주말부부를 제안했다.

남편은 내키지 않았지만 아내의 설득에 주말부부 생활을 결심했다. 하지만 아내와 아들은 얼마 지나지 않아 집으로 돌아왔다. 아들은 "엄마 아빠 이혼해?"라는 질문을 던졌고, 남편은 위장 전입한 집주인의 아이로부터 뜻밖의 소식을 들었다.

지금까지 아내가 그 아이의 엄마라고 말했던 사람은 사실 아빠였고, 아내는 그와 한 집에 살면서 부부행세를 하고 있었던 것. 심지어 아내는 아들에게 불륜남과의 애정행각을 들키자 입단속까지 시켰다. 모든 사실을 안 남편은 "모두 정리하고 집으로 돌아오라"고 했지만, 아내는 아이 교육을 들먹이며 거부했다. 남편은 이혼하면 아들이 상처받을 것 같다며 조언을 구했다.

MC 홍진경은 "이혼하면 어린 아들이 죄책감을 느낄 수도 있는 상황이라 어렵다"며 안타까워했다. MC 안선영은 "이미 가정이 파탄났다. 이 상태에서 아이를 그냥 두는 건 더 위험해 보인다"며 "아이에게 솔직하게 상황을 설명해주고 시간 들여서 상의해보면 좋겠다. 사연자를 위해서는 이혼이 답이지 않겠냐"고 조심스럽게 조언했다.

법률 자문 담당 남성태 변호사는 "사연자 아들이 초등학교 고학년인데, 이 정도면 법원에서도 아이의 의사를 존중한다"며 "아이가 생활을 유지하고 싶은지 벗어나고 싶은지 확인하고, 그에 맞는 법적 대응을 준비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MC 양재진은 "사연자 아내는 교육열의 가면을 쓴 괴물"이라며 "본인의 경험으로 세상을 미리 판단하고 그 틀에 아이를 가둬 키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씁쓸해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터널 뚫는 폭약, 무면허 외국인근로자 손에..."운에 맡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