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패션 현대사 찢었다" 루이비통의 패션 천재, 41세로 별이 되다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30
  • 2021.11.29 11: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 암투병 끝 28일 숨져...향년 41세

루이비통 남성 2022 S/S 컬렉션 일부
루이비통 남성 2022 S/S 컬렉션 일부
인형이 주렁주렁 10개 달린 니트, 옷이 아니라 건축 구조물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닌 패딩 점퍼, 번쩍이는 페이턴트 소재로 만든 오색 비단잉어 백팩…버질 아블로는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일 때마다 패션업계에 '패션을 넘어서는 어떤 것'을 증명했다. 패션인가? 장난인가? 아니면 예술인가...?

오프 화이트(OFF-WHITE)와 루이비통으로 현대 패션사에 잊을 수 없는 발자국을 새기던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가 현지시간으로 28일 암투병 끝에 41세로 세상을 떠났다. 2019년 심장에 혈관종양이 자라는 희귀병을 진단받은지 2년 만이다. 현대의 '칼 라거펠트'로 찬사를 받던 아볼로는 부인 섀넌과 두 자녀를 남기고 영면했다.

LVMH(루이비통 모에 헤네시 그룹)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28일 "천재 디자이너이자 선각자이며 아름다운 영혼과 위대한 지혜를 가진 버질 아블로가 떠났다"고 애도했다.
루이비통의 남성부문 총괄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
루이비통의 남성부문 총괄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


'루이비통 최초의 흑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버질 아블로는 미국 일리노이주 록포드에서 태어났다. 아프리카 가나 출신의 부모님을 뒀다. 어머니는 재봉사였고 아버지는 페인트업을 했다. 위스콘신 대학교에서 건축학을 전공한 아블로는 건축가 렘 쿨하스와 프라다의 협업을 본 뒤 패션에 흥미를 느꼈다.

2013년 '신명품'의 대표 주자이자 훗날 스트리트 패션의 장기 집권을 선도할 브랜드 '오프화이트'를 론칭했다. 그는 자신의 브랜드 오프화이트를 통해 '어느 쪽으로도 정의할 수 없는' 패션을 선보였다. 아블로는 물과 기름같은 스트리트 캐주얼과 럭셔리를 뒤섞어놓은 오프화이트를 통해 '패션의 천재'로 인정받게 됐으며 아티스트, 건축가, 디자이너, 엔지니어로서 자신의 능력을 펼치게 된다.

2018년 세계 1위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은 그를 남성복 총괄 디자이너(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영입했다. 당시에는 그가 흑인이라는 사실이 패션업계와 명품업계에 파격적인 화제가 됐지만 이후 아블로는 아방가르드한 그의 컬렉션으로 이름을 떨치게 된다. 통념을 뛰어넘는 그의 패션쇼와 컬렉션은 자신의 어린시절과 인종에 대한 정체성, 격식에 대한 도전과 상상력의 한계를 시험하곤 했다. 그는 패션이라는 렌즈를 통해 동시대와 과거, 미래를 연결하는 세계를 창조하려 했다.

버질 아블로가 론칭한 오프화이트 브랜드 이미지/출처=롯데 탑스
버질 아블로가 론칭한 오프화이트 브랜드 이미지/출처=롯데 탑스
패션 전문지 보그에 따르면 버질 아블로는 2022 S/S(봄/여름) 컬렉션을 제작하면서 "저는 상상력의 고삐를 풀기 시작했어요. 저는 제가 현실에서 보고싶은 대로 세상을 창조하고자 합니다. 팝 문화이면서 패션이면서, 교육이면서 사람들의 생각도 개방시키는 무엇인가를 만들고 싶어요. 저만의 북극성이라고 할 수 있죠"라고 말했다.


파격, 그리고 파격을 넘어선 패션…전설이 되다


지난 6월 루이비통의 2022년 봄/여름 남성 컬렉션에서는 커다란 생선 모양 가방이 공개됐다. 일명 'Koi Fish(비단잉어) 백팩'이다. 가격이 아직 공개되지 않은 비단잉어백은, 번쩍이는 메탈 컬러에 성인 남성의 등판을 모두 덮을 정도의 빅 사이즈로 출시됐다. 잉어의 눈이 루이비통 로고로 제작됐으며 비늘에도 루이비통의 시그니처 로고가 삽입됐다.

비단잉어 백팩은 시작일 뿐, 전통한복만큼이나 폭이 넓은 남성용 플레어 스커트(360도 펼쳐지는 대폭 치마) 공개됐다. 베트맨, 가재, 혹은 꽃게 그리고 용과를 연상시키는 이번 컬렉션의 다양한 옷들은 패션 피플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남성용 플레어 스커트와 루이비통 고유의 다미에 무늬를 통해 남성복 기득권의 정점에 서 있는 맞춤형 정장(suit)의 격식에 도전했다.
루이비통 남성의 2021년 봄/여름 신상 '퍼핏 후디'/사진=루이비통 공식 온라인 스토어
루이비통 남성의 2021년 봄/여름 신상 '퍼핏 후디'/사진=루이비통 공식 온라인 스토어
버질 아블로는 2022 봄/여름 루이비통의 남성 컬렉션을 공개하며 이 컬렉션의 주제로 체스를 언급했다. 그는 "체스 게임은 인생과 닮았다"며 "전략적으로 항상 대결 중인 두 개의 주체라는 아이디어 말이다"고 말했다.

앞서 아블로는 올해 봄/여름 남성 컬렉션부터 명품의 진지함과 엄숙함을 벗어난 파격으로 대중에게 충격을 줬다. 일명 LV프렌즈라고 불리는 인형 10개가 옷에 달려있는 후드 티셔츠, 인형 6개가 주렁주렁 부착된 가방...어린시절의 로망을 현실화한 듯한 제품들은 루이비통이 패션업계에 독보적인 아방가르드(전위부대)라는 사실을 증명했다. 장난감같은 이 명품 니트는 가격이 무려 952만원, 인형 6개가 부착된 기폴 반둘리에 가방은 가격이 1600만원에 달했다.

아블로의 파격은 올해 가을/겨울 컬렉션에서도 계속됐다. 건축학을 전공한 그는 자신의 전공을 한껏 살렸고 루이비통 남성 가을 컬렉션에는 건축에 대한 그의 열정이 여실히 반영됐다. 파리 스카이라인 푸퍼 재킷은 도시 파리의 랜드마크 빌딩을 모두 담아냈다. 가운데 노트르담 성당부터 루브르 박물관의 작은 피라미드, 파리 개선문과 팡테옹, 에펠탑, 퐁피두 센터까지 모두 패딩 디자인에 반영됐다. 파리의 이 건축물들은 파리의 랜드마크이자 건축사의 한 획을 그은 역사적인 명소의 건축물이었다.

건축을 하는 것처럼 패션을 했던, 이제는 '전설'이 된 버질 아블로. 2018년 그는 타임지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에 들었다.
루이비통 남성 2021년 F/W 컬렉션 '파리 랜드마크 푸퍼 점퍼(패딩)'/사진=루이비통
루이비통 남성 2021년 F/W 컬렉션 '파리 랜드마크 푸퍼 점퍼(패딩)'/사진=루이비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4억 용산아파트 '반토막'…수상한 직거래, 탈탈 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