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IBK 김사니 대행 이번엔 '악수 패싱'…차상현 GS감독 왜그랬을까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429
  • 2021.11.29 15: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사니 기업은행 감독대행. /뉴스1
김사니 기업은행 감독대행. /뉴스1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의 차상현 감독이 김사니 IBK기업은행 감독 대행과 악수를 거부한 것을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배구계에서는 김 대행이 서남원 전임 감독을 밀어낸 모양새가 되자 '서남원 라인'으로 통하는 차 감독이 반감을 드러낸 것이라는 분석이 유력하게 나오고 있다.

김 대행은 최근 서 전 감독에게 폭언을 들었다며 팀을 이탈했으나, 오히려 감독 대행에 올랐다. 반면 서 전 감독은 성적 부진의 책임을 물어 경질됐다.



차상현의 악수 거부, 무슨 의미?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차 감독의 '김사니 패싱'은 지난 27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V리그 기업은행전에서 나왔다.

이날 김 대행은 경기에 앞서 차 감독과 악수를 위해 코트 중앙에 섰다. 그러나 차 감독은 김 대행을 등지고 코치와 대화를 나누는 등 눈길 한 번 주지 않았다.

감독끼리 악수하는 건 페어플레이에 대한 약속으로, 배구계 관례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주먹을 맞대는 등 인사법에 변화가 생겼으나, 상대 감독과 인사조차 하지 않는 건 이례적인 장면이다.

차 감독의 '김사니 패싱'에 대해 배구계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왔다. 한 배구계 관계자는 머니투데이에 차 감독과 서 전 감독의 인연을 소개하며, 차 감독이 김 대행과 IBK기업은행에 대한 불만을 직접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분석했다.

차 감독은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 이영택 KGC 인삼공사 감독과 함께 V리그 여자부에서 '서남원 라인'으로 통한다. 차 감독은 삼성화재에서 뛰었던 시기에 코치였던 서 전 감독과 사제 간의 연을 맺었다.

관계자는 "악수를 거부한 건 감독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며 "차 감독은 서 전 감독과 연이 깊다. 아마 김 대행이 서 전 감독을 사실상 내쳤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V리그에는 '서남원 라인' 감독이 많다. 대부분 김 대행을 감독으로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다. 김사니 패싱은 앞으로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엇갈린 반응…"예우 다해야" 지적도



/뉴스1
/뉴스1

차 감독의 '김사니 패싱'에 우호적 평가도 있다. 팀을 이탈한 코치에게 지휘봉을 맡겨서는 안 된다는 여론이다.

다만 사령탑으로서 적절한 처신은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서남원의 제자'가 아닌 GS칼텍스의 감독으로 코트에 선 만큼, 상대팀 감독대행을 예우할 책임이 있다는 것이다.

'김사니 패싱'이 논란이 되자 차 감독은 경기 이후 취재진에게 "배구인으로서 할 말은 많다"면서도 "이야기가 이상한 쪽으로 흘러갈 수 있어 (말을 아끼는 것을)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편한 사람이 누가 있겠나"며 "내가 매일 보는 것이 배구 기사인데, 지금은 다른 것부터 할 정도로 안 좋은 기사가 너무 많이 나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빨리 정리가 올바로 됐으면 한다. 알게 모르게, 선수들과 내가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만전자보다 매력적" 외국인 소리없이 줍줍한 韓소부장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