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예·적금 한 방에 최대 0.5%p 올렸는데 대출금리는 어떻게?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1 04: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은행이 지난 25일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1.00%로 0.25%포인트(p) 인상하자 은행권도 예·적금 금리를 속속 올리기 시작했다. 사진은 29일 오전 서울 시내의 시중은행 ATM기기의 모습/사진=뉴스1
한국은행이 지난 25일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1.00%로 0.25%포인트(p) 인상하자 은행권도 예·적금 금리를 속속 올리기 시작했다. 사진은 29일 오전 서울 시내의 시중은행 ATM기기의 모습/사진=뉴스1
은행들이 예·적금 금리를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분의 2배인 최대 연 0.5%포인트(p)까지 인상했다. 은행의 예대마진 확대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금융당국이 직접 나서 수신금리 현실화를 요청하자 앞다퉈 예·적금 금리를 올린 것이다. 통상 수신금리 인상이 반영되면 여신금리도 따라 오르기 때문에 은행들의 행보가 관심사다.

30일 은행업계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은 이날부터 수신금리를 연 0.25~0.4%p 높인다. 앞서 최대 수신금리를 최대 0.4%p 인상한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에 이어 5대 시중은행 모두 한은 기준금리 인상분인 0.25%p(0.75%→1%)보다 오름폭이 크다.

지방은행도 수신금리 인상에 동참했다. BNK부산은행은 이날부터 수신금리를 최대 0.5%p 인상한다. 적금 상품은 0.3%p에서 최대 0.5%p, 예금 상품은 0.25%p에서 최대 0.4%p 올린다. BNK경남은행과 DGB대구은행 역시 다음 달 1일부터 수신금리를 각각 최대 0.3%p, 0.4%p씩 더 주기로 했다.

시중·지방은행들이 한은 기준금리 인상분을 넘어서는 수신금리 인상에 나선 것은 대출규제와 금리 인상기 은행 예대마진이 커진 데 대한 비판과 금융당국의 압박이 작용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은행 임원들을 소집한 자리에서 은행이 대출금리에 붙이는 가산·우대금리의 산정·운영 방식을 점검·개선하고 수신금리 상향 조정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결과적으로 시중은행의 수신금리 인상폭(최대 0.4%p)이 동일한 수준에서 결정됐다. 한은 기준금리 인상 발표 당일 우리은행이 가장 먼저 예·적금 금리를 최대 0.4%p 높이겠다고 하자 하나은행과 KB국민은행이 같은 폭의 수신금리 인상안을 발표했고 이어 신한은행과 NH농협은행까지 기준금리 인상분에 최대 0.15%p를 얹기로 했다. 이렇게 예·적금 금리를 빠르고 높게 올린 것은 이례적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별로 예금 유치의 필요성이나 조달 비용이 모두 다른데 최대 인상폭이 똑같다"며 "은행끼리 눈치보기를 한 것으로 일부 은행은 마지 못해 당초 계획했던 수신금리 인상폭보다 0.1%p 정도 더 올렸다고 한다"고 말했다. 은행업계 관계자도 "감독당국 개입후 분위기가 달라진 게 사실"이라고 했다. 창구지도로 담합효과가 발생한 것이다.

문제는 급하게 더 많이 올린 수신금리가 소비자 부담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점이다.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변동형)의 준거금리인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은행들이 시장에서 조달한 정기 예·적금 등 자금의 비용을 가중평균해 산출된다. 수신금리가 오르면 대출금리 인상이 뒤따르게 된다.

한 시중은행 여신 담당 부행장은 "그동안 수신금리 인상폭이 적어 대출금리에 덜 반영됐다"며 "모든 은행이 기준금리 인상분(0.25%p)보다 높은 수준의 금리 인상을 하게 되면 내년 초 대출금리가 예상보다 많이 뛸 수 있다"고 말했다. 한은에 따르면 국내 예금은행의 정기예금(1년·신규취급액 기준) 평균금리가 지난 8월에서 10월 0.3%p 오르는 동안 주택담보대출(신규취급액 기준) 금리는 2.88%에서 3.26%로 0.38%p 상승했다.

내년엔 한은 기준금리 인상이 2~3차례 정도 예고된 터라 시장금리와 대출금리의 우상향 추세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일각에선 금융당국이 고객 불만과 비판 여론을 감안해 은행들의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에 제동을 걸고 예대금리차 모니터링에 나선 상황이어서 은행들이 가산금리를 일부 깎고,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방식으로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달·우주 탐사 협력' 극대화, 한미정상회담 의제 오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