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하실서 4명으로 시작해 430명 '역삼 사옥' 이전한 스타트업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30 17: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하실서 4명으로 시작해 430명 '역삼 사옥' 이전한 스타트업
성인교육 콘텐츠 기업 데이원컴퍼니(구 패스트캠퍼스)가 서울 역삼 센터필드로 사옥을 확장 이전했다고 30일 밝혔다.

2013년 설립 당시 4명으로 시작한 데이원컴퍼니는 성장세를 이어오다가 코로나19로 자기계발 열풍이 불면서 2019년 96명이던 임직원이 지난해 275명, 올해 430명으로 급증했다.

새롭게 자리 잡은 센터필드는 역삼역과 선릉역에 인접해 강남권의 랜드마크로 떠오르는 오피스 빌딩이다. 올해 초 준공됐으며 크래프톤과 페이스북, 아마존 등이 입주해있다.

데이원컴퍼니는 강남과 성수동 일대에 흩어져있던 임직원들을 한데 모아 업무 효율을 강화했다. 신사옥에는 데이원컴퍼니 사업팀을 비롯해 4개의 사내독립기업(CIC) 임직원 430여명이 모두 입주했다.

이강민 데이원컴퍼니 대표는 "지하실에서 시작한 회사가 430명의 직원들이 함께하는 회사로 성장해 모두 같은 공간에서 근무하게 됐다. 좋은 환경에서 직원들이 활발하게 소통하며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견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함께 도전하고 성장하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새로운 공간에서 보다 탄탄한 경쟁력을 갖춰 '인생을 바꾸는 교육'이라는 데이원컴퍼니의 비전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미디어 액셀러레이팅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 뺨쳤다" 부산 해운대 아파트 '한방'에 28억→75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