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 찍었냐" 남성 2명 때리고 폰 부순 '징맨' 황철순…또 폭행 혐의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317
  • 2021.11.30 22: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황철순 트레이너 /사진=황철순 인스타그램
황철순 트레이너 /사진=황철순 인스타그램
tvN 예능 '코미디 빅리그'에서 '징맨'으로 출연한 헬스 트레이너 황철순(38)씨가 남성 2명을 때리고 휴대전화를 부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강남구 역삼동에서 20대 남성 2명을 폭행한 황씨를 폭행과 재물손괴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황씨는 이날 새벽 1시 40분쯤 강남구 역삼동의 한 인도에서 휴대전화로 자신을 촬영한 20대 남성 2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황씨는 자신을 촬영하던 20대 A씨와 B씨에게 "나를 찍은 게 맞냐"고 물었고 A씨와 B씨가 "그렇다"고 답하자 폭행을 저질렀다. 황씨는 두 사람의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고 A씨의 얼굴을 가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씨는 두 사람의 휴대전화를 뺏어 바닥에 던지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임의동행을 요구했으나 황씨가 이를 거부했고 현재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황씨는 지난 2015년에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식당에서 말싸움이 붙은 손님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고 지난 2016년에는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터널 뚫는 폭약, 무면허 외국인근로자 손에..."운에 맡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