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내은행, 코로나에도 건전성 유지…3분기말 BIS 15.9%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1 12:00
  • 글자크기조절
자료=금감원
자료=금감원
국내은행(은행·은행지주사)의 건전성지표인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이 3분기에도 개선세를 이어갔다. 증자를 실시한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자본비율이 크게 늘어난 데다 금융당국으로부터 내부등급법 승인을 받은 우리금융지주의 위험가중자산이 감소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9월 말 국내은행의 BIS 총자본비율은 15.90%로 지난 6월말 대비 0.24%P(포인트) 상승했다.

금융당국 규제 비율 10.5%(시스템적 중요은행의 경우 11.5%)을 여유 있게 웃도는 수치다.

총자본비율은 은행의 총자본(분자)을 위험가중자산(분모)으로 나눈 값을 말한다. 숫자가 높을수록 건전성이 탄탄하다는 뜻이다. 반대로 수치 하락은 위험가중자산이 은행 자본보다 빠르게 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국내은행은 대출 자산 등 위험가중자산이 늘었으나 증자와 순이익 확대, 증자 등으로 자본이 더 큰 폭으로 증가해 건전성이 개선됐다.

개별적으로 보면 3분기 중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각각 2조5000억원, 1조2000억원 증자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전분기 대비 카카오뱅크는 14.68%P, 케이뱅크는 8.91%P BIS총자본비율이 상승했다. 내부등급법 승인을 받은 우리금융도 위험가중자산 규모가 줄면서 같은기간 BIS총자본비율이 1.08%P 개선됐다.

반면 대출 등 위험가중자산이 자본에 비해 증가한 △씨티은행 △SC제일은행 △수출입은행 △DGB금융 △산업은행 △JB금융 △하나은행은 자본비율이 하락했다.

은행별로는 3분기에 증자를 실시한 카카오뱅크(34.57%), 케이뱅크(19.82%) 외에 국민(18.68%), 신한(18.53%), 하나(17.52%), 우리(16.65%), 농협(18.14%) 등 대형은행 모두 규제비율을 크게 웃돌았다.

은행을 자회사로 둔 지주회사의 자본비율도 양호했다. 회사별로는 하나지주가 16.62%로 높았고, △신한 16.79% △KB 16.11% △농협 15.56% △우리 14.83% 등의 순이다. 지방금융지주 중에선 DGB금융이 14.78%로 가장 높았고, BNK금융(14.12%)이 뒤를 이었다. JB금융은 13.36%로 가장 낮은 총자본비율을 기록했지만, 규제비율은 여유있게 지켰다.

금감원은 국내 은행·지주회사가 증자와 순이익 시현 등으로 충분한 자본여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최근 미국 테이퍼링과 글로벌 공급망 교란 등 대내외 시장불안요인들 속에서 시스템리스크 확대에 선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은행·지주에 주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 10번 꼴...尹대통령, 부산엑스포 위해 나흘새 회담만 39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