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내가 두 아이 데리고 사라졌다"…佛당국, 日 여성에 체포영장

머니투데이
  • 이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670
  • 2021.12.01 17: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프랑스의 한 남성이 이혼한 일본인 아내에게 아이들을 빼앗겼다며 '부모 납치'를 주장하고 있다. /사진= 유로뉴스 트위터캡처.
프랑스의 한 남성이 이혼한 일본인 아내에게 아이들을 빼앗겼다며 '부모 납치'를 주장하고 있다. /사진= 유로뉴스 트위터캡처.
프랑스 당국이 두 자녀를 프랑스인 남편의 동의없이 데리고 떠난 일본인 아내에 대해 국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AFP통신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했다. 프랑스 당국은 이 여성에게 자녀 유괴 및 미성년자 위협의 혐의를 적용했다.

프랑스인인 벵상 피쇼는 일본 도쿄에서 일본인 아내, 두 자녀와 거주하고 있었다. 그런데 3년 전에 일본인 아내는 두 아이와 함께 사라졌다.

그때부터 피쇼는 아이들을 본 적이 없다. 피쇼는 지난 여름 도쿄올림픽 당시 경기장 앞에서 이 사건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3주간 단식투쟁을 벌이기도 했다.

프랑스 당국은 체포영장을 발부하며 "피쇼의 아내가 미성년자 자녀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피쇼의 아내 측 변호사는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혼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법정 밖에서 논쟁할 의향이 없다"고 말했다.

AFP통신은 일본에서 이혼 시 한 부모에게만 양육권이 생기는 문제에 대한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법에는 별거 중인 부모가 양육권을 공유할 수 있는 조항이 없기 때문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인권단체들은 일본에서 매년 약 15만명 이상의 18세 이하 청소년들이 부모로부터 강제로 분리되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치솟는 금리...변동형 주담대도 6% 찍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