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징맨' 황철순, 폭행 논란에 사과…"그렇게 몰지각한 사람 아냐"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565
  • 2021.12.01 16: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황철순이 사진을 무단으로 촬영한 시민들과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 /사진=JTBC
황철순이 사진을 무단으로 촬영한 시민들과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 /사진=JTBC
'코미디 빅리그'의 '징맨'으로 알려진 헬스 트레이너 황철순이 최근 남성 두 명을 폭행하고, 휴대전화 등을 부순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황철순은 1일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 많은 분께 불편한 마음을 드린 점 죄송하다"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음을 알고있으며 그 잘못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무엇보다 당사자 분들과는 서로 화해하고, 형 동생 사이로 지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달 30일 새벽 1시40분쯤 황철순이 역삼동 거리에서 남성 두 명을 폭행하고, 이들의 휴대전화를 부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황철순은 자신의 동의 없이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은 20대 남성 두 명의 다리를 걸어 넘어뜨린 뒤 한 명의 얼굴을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은 황철순의 항의를 받고, 사진 촬영한 것에 대해 사과했지만 황철순의 폭행이 이어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황철순은 이에 대해 "사실과 다르게 과장된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랑이 중에 문제는 있었지만 뉴스에서처럼 제가 사과하는 팬을 폭행하는 몰지각한 사람은 아니다"라며 "당사자 지인이 완강히 항의하자, 상대 측 지인 6명과 실랑이 하게 됐다. 그 과정에서 순간적으로 저도 울컥해 한 친구의 뺨을 때렸다"고 설명했다.

황철순은 "(사건 당일) 분명히 촬영을 인지한 상황에서 당사자에게 촬영했냐고 물어봤다. 촬영을 인정했다면 단순하게 삭제만 요청하고 끝낼 수 있던 일인데, 아니라는 말에 폰을 뺏어 확인해본 결과 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 동안 도촬과 그로인한 악의적인 댓글 등으로 트라우마를 겪던 와중인지라 더욱 스스로를 잘 컨트롤하지 못했다"며 "전날에는 같은 곳에서 사진을 요청하는 팬분들에게 흔쾌히 사진도 찍어주고, 음식 값도 계산해줬다"고 밝혔다.

한편 황철순은 현역 피트니스 선수 중 최다 수상자로 피트니스계에서는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177cm, 110kg의 다부진 체격으로 '코미디 빅리그'에서 코너의 끝을 알리는 징을 치게 되면서 대중의 눈도장을 받았다.

그는 2015년 서울 강남구의 한 식당에서 시비가 붙은 30대 남성을 폭행한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2016년에는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다음은 황철순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황철순 입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켜 많은 분들께 불편한 마음을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음을 알고있으며 그 잘못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당사자 분들과는 서로 화해하고, 형 동생 사이로 지내기로 했습니다.

이와 별개로 많은 기사가 사실과 다르게 왜곡되고,
과장된 부분이 있어 이렇게 입장을 밝힙니다.

30일, 새벽 1시30분경, 저는 역삼동에 위치한 식당 앞에서 일행들을 보내고, 혼자서 대리기사님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때 누군가 저를 촬영하는 것을 보았고,
분명히 촬영을 인지한 상황에서
당사자에게 촬영 했냐고 물어봤습니다.

촬영을 인정했다면, 단순하게 삭제만 요청하고 끝낼수 있던 일 인데, 아니라는 말에 폰을 뺏은 후 확인 해 본 결과
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부서진 핸드폰에 대한 책임은
너무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당사자 지인이 완강히 항의하자, 상대측 지인 6명과 실랑이 하게되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순간적으로 저도 울컥하여 한 친구의 뺨을 때렸습니다.

이 부분은 재차 제가 크게 잘못한 일임을 인지하고 있고 당사자 분께도 백번 고개숙여 사죄드립니다.

그 동안 도촬과 그로인한 악의적인 댓글 등으로 트라우마를 겪던 와중인지라 더욱 스스로를 잘 컨트롤하지 못했습니다.
물의를 일으킨 점 정말 죄송합니다.

과거에도 유사한 사례가 있었기에 매사에
신중했습니다.

실랑이 중에 문제는 있었지만,
뉴스에서 처럼 제가 사과를 하는 팬을 폭행하는 몰지각한 사람은 정말 아닙니다.

전날에는 같은 곳에서 사진을 요청하는 팬분들에게 흔쾌히 사진도 찍어주고, 음식 값도 계산해주었습니다.
금번 일은 몰래 찍힌 행동에 대한 항의와 실랑이 중 발생하였습니다. 이 부분은 꼭 밝히고 싶습니다.

나아가 저는 아직 경찰 조사도 받지 않은 상황에서
사건이 사실 확인없이 기사화된 점은 정말 깊은 유감입니다. 부디 잘못된 부분이 바로잡히길 바랍니다.

다음부터는 더 신중하고,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재차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리며, 당사자 분들께도 죄송한 말씀 드립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