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아태지역 항공매체 '올해의 인물' 선정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2 10: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제공=대한항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제공=대한항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아태지역 유력 항공 전문매체인 오리엔트 에비에이션의 '올해의 인물'로 선정됐다.

오리엔트 에비에이션은 홍콩에 본사를 둔 아태지역 최초의 항공전문 잡지다. 1999년부터 매해 뛰어난 성과로 두각을 나타낸 아시아지역 항공업계 최고경영자를 선별해 '올해의 인물'로 선정한다.

조원태 회장은 "이번 오리엔트 에비에이션 올해의 인물 선정은 코로나19라는 불확실한 상황에서 임직원들의 헌신과 노력, 협업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불가능했던 일"이라며 "전혀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 환경을 혁신하고 현명한 결정을 내려준 임직원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글로벌 항공업계가 코로나 위기에 처한 가운데 조 회장이 보인 과감한 결단과 리더십이 이번 올해의 인물 선정로 이어졌다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조 회장은 코로나 초기 중국 우한 지역 교민들을 한국으로 수송하는 전세기에 함께 몸을 실었다. 당시 미지의 전염병이었던 코로나의 위협에도 불안해하는 승무원들을 다독이며 위기를 함께 극복하는 리더십을 선보였다는 설명이다.

조 회장은 코로나로 여객 부문이 사실상 멈춰선 상황서 보유하고 있는 화물기단의 가동률을 높이기도 했다. 화물전용 여객기와 좌석장탈 여객기 등을 적극 활용해 항공화물 시장을 공략하면서 글로벌 대형 항공사 중 유일하게 6분기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다.

과감한 아시아나항공 인수 결정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 세계 항공사들이 코로나로 인한 경영 악화로 움츠린 가운데 오히려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항공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는 점도 높은 점수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SK에너지와 탄소중립 항공유 도입 협력, 현대오일뱅크와 바이오항공유 제조 및 사용 기반 조성 협력을 시작하는 등 친환경 항공사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이야" 이런 종목 수두룩… 개미들 투자 성적표 '처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