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방역대책 발표앞두고 靑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 아닌 미세조정"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2 17: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방송 인터뷰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지난 9월14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신임 감사원장 후보 지명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신임 감사원장 후보로 최재해 전 감사원 감사위원을 지명했다. 2021.9.14/뉴스1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지난 9월14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신임 감사원장 후보 지명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신임 감사원장 후보로 최재해 전 감사원 감사위원을 지명했다. 2021.9.14/뉴스1
청와대가 2일 신종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과 코로나19(COVID-19) 확진자 폭증 등으로 정부가 방역대책 발표를 앞둔 것과 관련해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나 뒤로 돌아가는 것보다는 앞으로 나아가면서 미세하게 현 단계에 맞게 조정하는 것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KBS '디라이브'에 출연해 진행자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그동안 (정부가) 일상회복지원위 의견을 다 들었고 오늘 총리 주재의 방역전략회의를 거쳐 내일 중대본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며 이같이 답했다.

박 수석은 "현 상황과 맞도록 하는 것이니 급격한 전환은 없을 것 같다"며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집합을 제한하는 조치들은 결과적으로 회복 중인 민생에 찬물을 끼얹는 부분과 연결된다. 민생과 방역 문제를 잘 균형을 맞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데 지혜를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과거로 후퇴할 수 없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이 같은 기조가 이어지는지 묻는 질문에 박 수석은 "그렇다"며 "뒤로 돌아가면 안 되니 그렇게 되지 않게 범정부 부처가 최선을 다하라는 지시의 말씀이다"고 설명했다.
(AFP=뉴스1) 정윤미 기자 = 29일(현지시간)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 소재 멜버른국제공항에 개인보호장비(PPE)를 착용한 외국인 여행객들이 들어오고 있다.  (C) AFP=뉴스1
(AFP=뉴스1) 정윤미 기자 = 29일(현지시간)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 소재 멜버른국제공항에 개인보호장비(PPE)를 착용한 외국인 여행객들이 들어오고 있다. (C) AFP=뉴스1
그는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까지 등장한 상황에서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이 성급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오미크론 변이를 염두에 두고 일상회복을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며 "그건 별개다"고 말해 정부의 일방적인 결정이 아니었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당시 전문가 의견과 경제의 현실을 다 고려해서 최선은 아닐지 모르겠지만 최적의 대안을 선택하기 위해 노력한 것"이라고 했다.

최근 여당에서 제기된 다주택자 양도세 인하 검토와 관련해서는 "9월 둘째주 이후부터 주택가격 상승폭이 둔화되고 있고 세종과 대구에서는 일부 지역에 가격하락이 나타나고 있다"며 "양도세 일시 완화는 (이런 부동산 시장 상황에) 굉장히 영항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날 이같은 여당 움직임에 우려를 표한 기획재정부의 입장을 언급하며 "(양도세 인하가) 필요하다면 문재인 정부가 아닌 다음 정부에서 시간을 갖고 차분히 검토할 문제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밖에 최근 홍현익 국립외교원장이 우리나라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개발을 언급하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문제삼지 않아야 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북한도 대한민국도 각자의 국방 증강 계획이 있기 때문에 그런 의미로 말한 것 같다"고 밝혔다.

다만 박 수석은 "북한이 국제사회를 위협하거나 우리나라에 심각한 위협을 가한다면 엄정히 대응하겠지만 기본적으로는 한국의 안보능력, 국방력을 향상시키는 게 최선의 대응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일만에 드디어 '빨간불'… "저가매수 한다면 '이 업종'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