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NO재팬→YES재팬' 유니클로, 한국서 529억 흑자 냈다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2 17: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20년 9월1일~2021년 8월31일 영업익, 순이익 큰 폭 흑자전환

'NO재팬→YES재팬' 유니클로, 한국서 529억 흑자 냈다
'NO재팬' 2019년 시작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큰 타격을 입은 유니클로가 마침내 한국에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에프알엘코리아의 2020년 9월1일부터 올해 8월31일까지 영업이익은 529억원으로 전 회계연도 884억원 적자에서 큰 폭 흑자전환했다. 매출액은 5824억원으로 전년비 7.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기순이익도 473억원에 달해, 순적자가 994억원에 달했던 2019년 대비 극적인 턴어라운드를 나타냈다.

에프알엘코리아는 유니클로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51%)과 한국 롯데쇼핑(49%)의 합작법인이다.

NO재팬 불매운동과 코로나 창궐에 매출이 급감하며 적자 전환했던 한국 유니클로는 지난해 말부터 흑자전환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매장을 줄줄이 폐점하면서 비용 효율화에 나선 결과다. 올해 8월말 기준 전국 유니클로 매장 수는 145개로 2019년 8월 말 190개에서 약 30% 줄었다.

앞서 10월 유니클로 일본 본사 패스트리테일링은 2021회계연도(2020년 9월~2021년 8월)에 한국 유니클로(에프알엘코리아)가 매출은 다소 줄었지만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 유니클로는 2019년 7월 시작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민심이 등을 돌리며 2020 회계연도에 매출이 전년비 54.1% 급감한 6298억원, 884억원의 당기순적자를 기록하며 실적이 추락했다.

'NO재팬→YES재팬' 유니클로, 한국서 529억 흑자 냈다
구조조정과 비용 절감에 나선 유니클로는 한국에서 50개 넘는 매장을 폐점했고 이 과정에서 아시아 대표 매장 중 하나였던 명동점을 비롯해 강남점, 홍대점 등이 줄줄이 문을 닫았다.

유니클로는 글로벌 명품급 디자이너 및 브랜드와 공동 작업한 협업 제품으로 한국 민심 회복에 나서기도 했다. 지난 10월 명품 아웃도어 브랜드 화이트마운티니어링과 손잡고 출시한 컬렉션을 비롯해 질 샌더 디자이너와 함께한 +J 컬렉션, 띠어리 콜라보레이션 컬렉션 등이 인기를 끌었다.

국내 시장에서 흑자전환에 성공한 유니클로는 최근 1년여 만에 신규 매장을 열며 조심스런 확장에 나선 상태다. 지난 11월 5일 부산에 유니클로 사하점을 개점했고 이어 12일에는 부산 유니클로 롯데백화점 센텀시티점도 새단장해 재개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업개선 미흡" 신라젠 상폐 결정…17만 개미들 "형사고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