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미크론發 셧다운 없다" 증시반등...여행주↑[뉴욕마감](종합)

머니투데이
  • 뉴욕=임동욱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286
  • 2021.12.03 07: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공포에 하락했던 뉴욕증시가 반등했다. 전날 급락했던 여행주는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보잉은 7% 이상 오르며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월가_황소상
월가_황소상



3대 지수 일제 반등...다우 1.82%↑


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17.75포인트(1.82%) 오른 3만4639.79로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전날보다 64.06포인트(1.42%) 오른 4577.10으로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27.27포인트(0.83%) 오른 1만5381.32로 거래를 마쳤다.

장기 국채금리는 상승했다. 이날 1.408%로 출발한 미국 10년만기 국채 수익률은 1.448%로 상승했다.



"오미크론發 셧다운 없다" 증시 안도...여행·에너지주 급반등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일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 연설을 갖고 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의 공급망 타격 우려에 낙관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  (C) AFP=뉴스1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일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 연설을 갖고 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의 공급망 타격 우려에 낙관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 (C) AFP=뉴스1

이날 뉴욕증시는 전날 오미크론 공포로 급락했던 여행, 에너지 관련주가 일제히 반등하며 강세를 보였다. 당초 우려와 달리 미 연방정부가 오미크론 위협에 대해 '전면 셧다운' 대신 감시를 강화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기 때문이다.

이날 바이든 행정부는 오미크론 위협에 대해 기업들이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박차를 가할 것을 요구했다. 또 미국 입국 승객들에 대해 출발 24시간 전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여행 규정을 강화했다.

항공주는 큰 폭으로 반등했다. 델타항공과 아메리칸 항공은 각각 9.27%, 7.00% 급등했다. 사우스웨스트 항공은 6.55% 상승했다.

크루즈주인 카니발과 노르웨이 크루즈는 각각 9.21%, 7.70% 올랐다.

카지노주인 샌즈와 MGM은 각각 4.73%, 7.65% 상승 마감했다. 에어비앤비는 3.99% 상승했다. 허츠 주가는 4.92% 올랐다.

비자와 마스터카드는 각각 4.27%, 4.54% 상승했다.

보잉은 중국이 737맥스 기종의 운항 복귀를 허가했다는 소식에 주가가 7.54% 급등했다.

에너지주도 일제히 상승했다. 다이아몬드백 에너지와 마라톤오일은 각각 3.33%, 3.04% 올랐다.

애플은 연휴 휴가시즌을 앞두고 아이폰 수요 둔화를 겪고 있다는 보도 영향으로 주가가 0.62% 하락했다.



"공포와 탐욕이 시장 지배할 것"


[인천공항=뉴시스] 조성우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확진자가 확인된 2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임시 생활시설로 가기 위해 질병관리본부 직원의 안내를 받고 있다. 2021.12.02.
[인천공항=뉴시스] 조성우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확진자가 확인된 2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임시 생활시설로 가기 위해 질병관리본부 직원의 안내를 받고 있다. 2021.12.02.

로이홀드그룹의 짐 폴슨 최고투자전략가는 "오늘 같은 랠리를 보는 것은 좋지만 투자자들이 여기에 큰 의미를 둬야 할 지는 모르겠다"며 "최악의 우려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우려와 회복장을 놓칠지도 모른다는 불안 사이에서 투자자들이 오가면서 공포와 탐욕이 시장을 지배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Fed) 의장은 이날 하원에서 "경제가 매우 강하고 인플레이션 압력은 계속 높아지고 있다"며 "이때문에 11월 정례회의에서 우리가 실제로 발표한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를 몇 달 앞당겨 마무리하는 것을 고려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이같은 발언에 대해 시장은 긴장감을 보였다. 뱅크오브아메리카증권의 사비타 수브라마니안 헤드는 "매파적인 연준이 과대평가된 시장을 긴축으로 몰고 가는 가운데, S&P500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U.S. 뱅크 웰스매니지먼트의 롭 하워스 선임부사장은 마켓워치에 "경기부양책과 경기회복에 따른 경기 회복세가 둔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오안다의 에드 모야 선임시장분석가는 CNBC에 "앞으로 2주간은 오미크론에 대한 새로운 정보, 공급망 문제, 인플레이션 상황 등이 시장의 위험 변수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미국 보스턴의 한 주유소 /사진=임동욱
미국 보스턴의 한 주유소 /사진=임동욱

이날 유가는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1월 인도분은 배럴당 1.80달러(2.75%) 오른 67.37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오후 11시22분 기준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2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1.62달러(2.35%) 오른 70.49달러를 기록 중이다.

금 가격은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14.60달러(0.82%) 내린 1769.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화는 강세다. 이날 오후 5시23분 기준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날보다 0.10% 오른 96.13을 기록 중이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패닉셀링'에 코스피 83조 증발… "더 빠진다" 전망도 암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