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래에셋글로벌리츠, 상장 첫날 약세…공모가는 웃돌아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3 09: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특징주

미래에셋글로벌리츠 (5,300원 상승20 -0.4%)가 상장 첫날 소폭 약세다. 그러나 공모가는 웃돌고 있다.

3일 오전 9시 16분 현재 미래에셋글로벌리츠 (5,300원 상승20 -0.4%)는 시초가 대비 80원(1.51%) 내린 523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초가는 공모가(5000원)보다 6.2% 높은 5310원으로 정해졌다. 신규 상장주의 상장 첫날 시초가는 공모가의 90~200% 범위에서 정해진다.

앞서 미래에셋글로벌리츠는 지난달 15~17일 진행된 수요예측에서 국내외 1106개 기관이 참여해 경쟁률 1019.58대 1을 기록했다.

지난 22일~24일 3일간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에서는 753.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상장리츠 가운데 역대 최고 기록이다. 청약 증거금은 11조3160억원으로 집계됐다.

미래에셋글로벌리츠는 미국·서유럽 등 주요 선진국의 핵심 지역 소재 물류센터·데이터센터 및 오피스 등 부동산을 투자대상으로 하는 영속형 상장리츠다. 현재 임대면적 100%를 10년 이상 장기 임차하는 조건의 아마존 휴스턴·페덱스 탬파·페덱스 인디애나폴리스 물류센터를 기초자산으로 담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